'5% 안팎' 성장률 목표 유지 가능성 주목신임 외교부장으로 류젠차오 유력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4일 개막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3기 들어 두 번째로 열리는 양회다.

    올해 양회에서도 중국 당국은 5% 안팎의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를 위해 어떤 부양책을 내놓을지 시선이 쏠린다.

    국정자문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14기 2차회의는 4일, 국회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14기 2차회의는 5일 각각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회한다.

    전인대에서 리창 국무원 총리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의 경제회복이 늦어지고 있어 올해는 성장률이 4%대에 머물 것이라는 분석이 많지만, 중국 당국이 '경제 낙관론'을 정책 수준으로 끌어올린 만큼 양회에서 올해도 5% 안팎의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중국은 작년 전인대에서 5% 안팎의 성장률을 목표로 설정했다. 올해 초 중국은 작년 한 해 성장률이 5.2%로 나타나며 목표 달성에 성공한 바 있다.

    경제성장률 달성을 위한 경제정책 추진 방향, 국방 등 부문별 예산 계획 등도 제시된다.

    특히 최근 정부가 잇달아 증시 부양책을 내놓은 가운데 이번 양회에서는 부동산 부양책도 주요 논의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 침체 상황 대응과 함께 지방정부 부채 부담 완화 대책, 전기차·배터리·태양광 등 '3대 신(新)성장동력'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 방향도 강조될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중국 당국은 ‘신품질 생산력’, ‘고품질 생산’ 등을 강조하고 있다.

    전인대 기간 중 새로운 외교부장(외교장관)이 선임될 가능성도 있다.

    중화권 매체들은 류젠차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차기 외교부장으로 임명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친미 성향의 라이칭더 대만 총통 당선인이 5월 취임할 예정인 만큼 중국이 양회를 통해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또한 관심사다.

    올해 양회는 오는 11일 폐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폐막식이 종료됨과 동시에 리창 총리의 내외신 기자회견이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