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105주년 3‧1절 기념식서 한일 관계 회복 필요성 강조북한 정권 향해선 "최악의 퇴보와 궁핍서 벗어나지 못해" 지적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105주년 3‧1절을 맞이해 "한일 양국은 아픈 과거를 딛고 ‘새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며 한일 관계 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미독립선언서는 일본을 향해 ‘우리의 독립이 양국 모두 잘 사는 길이며 이해와 공감을 토대로 새 세상을 열어가자'고 요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금 한일 양국은 자유, 인권, 법치의 가치를 공유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며 "한일 양국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 관계는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한일 수교 정상화 60주년을 계기로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로 한 단계 도약 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북한은 여전히 전체주의 체제와 억압 통치를 이어가며 최악의 퇴보와 궁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 정권은 오로지 핵과 미사일에 의존하면서 2600만 북한 주민들을 도탄과 절망의 늪에 가두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다만 대북 지원에 대해선 열린 자세를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통일 노력이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과 등불이 돼야 한다”며 “정부는 북한 주민들을 향한 도움의 손길을 거두지 않을 것이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자유'란 단어를 16번 사용하며 '자유민주주의 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자본도 자원도 없었던 나라, 전쟁으로 폐허가 된 땅에 고속도로를 내고 원전을 짓고 산업을 일으켰다. 끼니조차 잇기 어려웠던 시절에도 미래를 바라보며 과학기술과 교육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며 최근 100만 관객을 돌파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으로 재조명 받고 있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업적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유를 향한 위대한 여정, 대한민국 만세’라는 주제로 개최된 기념식은 자주독립을 위한 선열들의 헌신을 시인 타고르의 ‘동방의 빛’으로 형상화한 오프닝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주제 영상 상영,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5인에 대한 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3‧1절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의 순서로 진행됐다. 

    올해 독립유공자 5인에 대한 포상 명단에는 ▲건국훈장 애국장-故 윤상형 선생 ▲건국훈장 애족장-故 이현속 선생 ▲대통령표창-故 이학로 선생, 故 심득춘 선생, 故 정진웅 선생이 이름을 올렸다.  

    또 독립선언서 낭독은 국내‧외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로 분한 배우들이 당대 복장을 입고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뮤지컬 퍼포먼스로 진행됐다. 이어진 기념공연에서는 독립을 염원한 선열들의 송가(독립운동가 한형석 선생의 ‘한국행진곡’)와 후손들의 답가(‘나의 영웅’)를 남성 크로스오버 그룹 ‘라포엠’과 어린이·시니어 세대 연합 합창단이 함께 불러 통합과 연대의 의미를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