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의총에서 이재명 직격… "멸문정당 돼"조정식, '불공정 여론조사' 관련 유감 표명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당 의원총회에서 총선 공천을 둘러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천 논란에 불만을 쏟아냈다. 특히 비명계 현역의원을 제외한 채 후보 적합도를 묻는 조사를 해 논란을 일으킨 여론조사업체와 관련한 문제 제기도 이어졌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이날 의총을 마친 뒤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밀실사천에 대한 논란, 불공정 공천을 보면서 지금 민주당의 총선 목표가 무엇인가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오늘 일만 보더라도 '명문(이재명·문재인)정당'이 아니라 멸문정당이 되고 있고, 총선 승리와는 멀어지는 길을 가고 있다"며 "과연 여론조사기관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경선을 했는지 이런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홍 의원은 이 대표가 이른바 '친명횡재 비명횡사' 논란에 "가죽을 벗기는 고통이 따르는 혁신 공천"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본인 가죽은 안 벗기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았다 사퇴한 정필모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불공정 논란을 일으킨 여론조사업체 리서치디앤에이 선정 과정에 누군가의 개입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는 최근 비명계 현역의원을 배제하고 친명계 인사들을 넣어 '지역구 후보 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논란이 돼 민주당 경선 여론조사업체에서 배제됐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의총에서 이와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조 사무총장은 다만 여론조사에서 왜 현역의원이 빠졌는지는 설명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의원들은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치권 은퇴를 선언한 박병석 의원도 이날 당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박 의원은 "냉정하게 판단하고 고칠 것이 있으면 고치고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라"며 "정권은 유한하고 권력은 무상하다. 바른 길로 가라"고 촉구했다.

    앞서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10%를 받은 설훈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고별사를 했다. 설 의원은 "30% 감산하면 경선을 통과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민주당 탈당을 시사한 바 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설 의원은 DJ 때부터 우리 당과 함께했던 중진 정치인"이라며 "다시한번 설 의원과 대화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부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공천에서 배제한 것에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당 통합 차원에서 아쉬운 결정이라는 지적이다.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이날 의총에 앞서 임 전 실장이 출마를 준비 중이던 서울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공천했다. 이를 두고 계파 갈등의 뇌관을 건드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 잠깐 참석했다 자리를 비웠다.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는 동안 이 대표는 침묵을 지켰다.

    의총이 열린 이날 민주당 내에서는 공천을 둘러싼 잡음이 지속됐다. 공천 갈등과 관련해 불만을 토로했던 고민정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고 의원은 지난 25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 파동과 관련한 지도부의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지만 관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최고위원은 사퇴 기자회견에서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다"고 분개했다.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고 의원을 겨냥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면 그 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하겠다고 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 발언했다. 

    의정활동에서 하위 20%에 포함됐다는 통보를 받은 민주당 의원들의 탈당은 이날도 이어졌다. 

    하위 10% 통보를 받은 박영순 의원은 이날 "민주당에는 더불어 대신 이재명 1인에 의한, 민주 대신 이재명을 위한 이재명의 사당이 되었다"며 탈당 의사를 밝혔다. 친낙계인 박 의원은 이낙연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에 합류하겠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