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현희 서울 중-성동갑에 전략공천키로'文의 남자' 임종석 컷오프… '문명' 갈등 심화 예고임종석 다른 지역구 투입?… "논의된 바 없다"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뉴데일리DB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뉴데일리DB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가 27일 서울 중-성동갑 지역구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중-성동갑 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사실상 공천 배제됐다.

    민주당 공천의 뇌관이던 '문재인의 남자'로 불린 임 전 실장이 컷오프되면서 당내 '문명(文明) 갈등'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

    안규백 민주당 전략공관위원장은 회의 후 이 같이 전하며 임 전 실장의 공천 배제 사유와 관련한 질문에 "중-성동갑에 전현희 후보자로 의결했다"는 답변만 되풀이한 채 즉답을 피했다.

    '임 전 실장을 다른 지역구에 투입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안 위원장은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일축했다.

    전 전 위원장을 중-성동갑에 전략공천하는 의결 과정에서는 당 내에서도 이견이 표출했다. 안 위원장은 "반대 의견이 있었다"며 "중-성동갑은 우리 당의 굉장히 중요한 의사 결정 구조이기에 어제도 이 부분에 대해 많은 토의가 있었고 대부분 이 지역에서 상호 의원들 간 기타 토론과 심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민주당 전략공관위는 황운하 의원의 불출마로 전략지역구로 지정된 대전 중 지역구에는 박용갑 전 대전 중구청장과 정현태 충남대병원 상임감사 등 2인의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안 위원장은 이 같은 의결 사안을 당 지도부와 논의한 뒤 이날 오후 5시 회의를 속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