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고양정, 전략공천 포함해 검토중"김현아 "단수추천 부담이면 경선 의향 있어"
  • 김현아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 김현아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7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현아 전 의원의 단수공천이 보류된 경기 고양정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 없고 우선추천(전략 공천)을 포함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본인의 공천 배제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얘기하는 공천 논리로 보면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전종철의 전격시사'에서
    "수사 중이라고 해서 불이익을 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당에서 그런 로직, 논리가 부족해서 단수추천이 부담스럽다고 하면 저는 경선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얼마든지 저는 경선할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저를 처음에 단수추천으로 결정했을 때에는 제가 다른 후보자들에 비해서 경쟁력이 월등히 앞선다는 점, 이건 저는 당도 공관위도 인정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에선) 이기는 공천하겠다, 시스템 공천하겠다고 했다. 그러면 저에게 분명히 이 기회도 줘야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 사건은 일부 경찰에서는 무혐의 결론이 지어졌고, 정치자금법에 있어서는 아직 기소된 것도 아니다. 저는 재판 중에 있지도 않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정치를 하다 소면 송사 논란에 얽히지 않을 수가 없다"며 "그런데 그 중에서 콕 집어서 김현아만 안 된다는 건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당 공천과 관련해서는 "저희가 여태까지 했던 것보다 훨씬 더 원만하게 어느 정도 원칙을 갖고 하고 있는 거라고 판단 된다"며 "이기는 공천의 원칙을 어느 정도 지키고 계신 거라고 판단이 되고, 앞으로도 그러한 원칙을 지켜나가신다면 국민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8월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