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리얼미터 여론조사서 尹 지지율 41.9% 기록민생 정책 드라이브, 한동훈 효과 견인차정당 지지율 국힘 43.5%, 민주 39.5%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약 8개월 만에 40%대를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19∼23일 전국 18세 이상 2504명을 대상으로 조사(표준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따른 긍정평가는 41.9%로 나타났다. 이는 직전 조사(2월 13∼16일)보다 2.4%p 오른 수치다. '잘 모름'은 3.2%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최근 4주 연속 상승하면서 지난해 6월 5주차(42.0%) 조사 이후 약 8개월 만에 40%대를 넘어섰다. 반면, 부정평가는 2.4%p 하락한 54.8%였다.

    ◆'지방시대' 민생토론회, 의대 정원 증원 지지율 상승 견인

    최근 비수도권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와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단체들의 집단행동에 법과 원칙에 따라 강경대응한 것이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리얼미터는 "그린벨트 규제 개편, 원전 연구·개발 금융지원 및 산업생태계 정상화 지원책 등 네 차례에 걸쳐 이어지는 지역 발전 행보와 의대 증원 추진에 따른 국민적 공감대 확산이 40%대 수복을 이룬 요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 대통령은 올 초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10차례 민생토론회를 가졌다. 설 연휴 직후인 지난 13일부터는'지방시대'를 주제로 부산(11회)·대전(12회)·울산(13회)·창원(14회) 등 비수도권을 돌며 민생토론회를 주재했다.

    울산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는 지역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그린벨트 해제 기준을 20년 만에 전면 개편하는 규제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한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서 제출, 의대 학생들의 동맹휴업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2000명 증원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강경대응 기조는 압도적인 여론과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한국갤럽이 지난 13~15일 전국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6%는 의대 정원 확대에 '긍정적인 점이 더 많다'고 답했다. 반면 '부정적인 점이 더 많다'는 응답은 16%에 불과했다.

    ◆전 지역서 지지율 상승… 3040에서도 올라

    윤 대통령 긍정평가는 전 지역에서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대구·경북(4.8%p↑), 부산·울산·경남(4.5%p↑), 인천·경기(3.1%p↑), 광주·전라(2.5%p↑), 대전·세종·충청(2.0%p↑) 등 전 지역에서 올랐다.

    연령대를 보면 20대(1.1%p↓)를 제외한 70대 이상(6.9%p↑), 30대(4.2%p↑), 40대(4.0%p↑) 등 대부분 연령층에서 상승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중도층(2.2%p↑)·보수층(1.7%p↑) 등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 관련 여론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7%다.

    ◆국힘 43.5% vs 민주 39.5%… '한동훈 효과'로 시너지 효과

    한편, 리얼미터가 지난 22∼23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 조사(표준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에서는 국민의힘이 43.5%, 더불어민주당이 39.5%로 조사됐다.

    직전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4.4%p 올랐고, 민주당은 0.7%p 내렸다. 국민의힘은 2월 2주차(40.9%) 이후 2주 만에 다시 40%대로 올라섰고, 민주당은 지난 2월 3주차(39.9%) 이후 처음으로 30%대로 주저앉았다.

    이와 관련, 여권 관계자는 "윤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간 갈등이 봉합되고 오는 4월 총선을 위해 2인3각처럼 하나로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에 민심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개혁신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0%p 내린 4.3%로 조사됐다. 녹색정의당은 0.2%p 내린 2.1%, 진보당은 0.5%p 오른 1.6%로 나타났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9%p 하락한 5.9%였다.

    정당 지지도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3.7%였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