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 은평을 경선 참여에 홍익표 반발 당 지도부, 격론 벌였지만 김우영 경선 진행시키기로 의결이재명 강성 지지층, 홍익표에 불만 토로… 문자 항의 하기도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심야회동을 갖고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의 서울 은평을 지역구 경선 참여를 문제를 두고 논쟁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친명 지지층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는 25일 오후 8시경 여의도 당사에 모여 다음 날 자정이 넘는 시각까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밤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22대 국회의원 선거 단수후보 34명 등의 후보자를 최고위원 회의에서 인준했다"고 말했다.

    최고위 공식 논의 주제는 공천 단수 후보 관련한 안건을 의결하는 것이었지만, 김 위원장의 경선 참여를 두고 '당 투톱'은 이견을 보였다.

    비명계(비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서울 은평을 지역구에 김 위원장이 경선을 하게된 것을 두고 공천관리위에 재심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이 강원도당위원장 직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상태로 타 지역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최고위는 지난해 12월 김 위원장에 이런 움직임에 주의를 준 상태다.  

    하지만 당 공직자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는 25일 강 의원의 재심 요청을 기각했다. 최고위가 재심위원회에서 결정 사항을 뒤집을 권한은 없다.

    그럼에도 최고위에서는 강 의원과 친분이 있는 홍 원내대표가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3일 최고위에서도 김 위원장의 출마 여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넘버2'인 홍 원내대표가 사실상 이 대표의 결정에 반하는 의사를 전달하며 격론이 오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에서는 홍 원내대표에게 문자를 보내는 등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은 "홍 원내대표가 친분을 내세워 공천을 흔든다" "이재명 대표 혼자 고군분투 한다" "단체로 문자를 보내 당원의 뜻을 전달하는데 동참하라"는 등의 주장을 펴고 있다.

    이 대표는 최고위 뒤 공천에서 비명계 학살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은 1년 전에 확정한 특별당규에 의해 시스템 공천을 하고 있다"면서 "각종 위원회에서 합리적인 판단을 하고 있는데 낙천되신 분이나 경선에 참여를 못 하는 분들은 매우 억울하실 텐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