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김종민 최고위원 "이준석 사당화 기획 확인""김종인 공관위원장 모시기 위해 이낙연 몰아내는 것"현역의원 숫자따라 지급되는 보조금 6억원 행방도 관심
  •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지난달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창당발기인대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서성진 기자
    ▲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지난달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창당발기인대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서성진 기자
    보수와 진보 정치인이 모여 합당을 결의했던 개혁신당이 열흘 만에 결국 결별 수순에 접어들었다.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 측은 총선 지휘권을 모두 이준석 공동대표에게 넘기는 표결을 강행한 것이 사실상 통합을 파기를 위한 기획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낙연 공동대표 측 김종민 개혁신당 최고위원은 19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상황은 이준석 대표가 전체적으로 통합 파기를 기획하고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지층이 흔들리는 것을 두고 위기 의식을 느끼면서 통합을 파기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준석 공동대표가 공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낙연 대표를 몰아내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합류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면서 "이낙연과 김종민을 몰아내고 이준석 사당화를 완성시키겠다는 기획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제3지대, 새로운 정치도 아니고 젊은 정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통해 개혁신당의 현 상황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통합이 물 건너가는 분위기로 기울면서 개혁신당에 이미 지급되 경상보조금에 대한 논란도 있다. 

    김 최고위원은 이준석 측과 이낙연 측이 갈라설 경우 15일에 개혁신당에 지급된 경상보조금(6억6654만원)이 국고 환수돼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정당법 등에 따르면 보조금은 지급일 기준으로 의원 숫자가 많을 수록 늘어난다. 

    김 최고위원은 "만약 이런 식으로 통합을 깨는 이런 의도를 갖고 14일에 의원 다섯 명을 채워 보조금을 받았다면 국민들께 납득될 수 없는 것"이라며 "통합이 유지 안 되면 환수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를 두고 이준석 대표도 이날 김 최고위원의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탈당하는 의원이 생겨 의석수가 5석 미만이 될 경우 개혁신당은 기지급된 국고보조금 전액을 반납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준석 공동대표는 최근  ▲선거 정책·홍보 지휘권을 이준석 대표가 가질 것 ▲물의를 일으킨 인사를 당직과 공천에서 배제할 것 ▲지도부 전원이 지역구 출마를 결의할 것 등을 이낙연 공동대표에게 요구했다. 

    개혁신당 최고위원회는 19일 오전 당사에서 회의에서 이를 논의했다. 하지만 이준석 공동대표와 민주당 출신인 조응천·이원욱 의원·양향자 의원 등이 이 공동대표의 손을 들어주면서 표결을 통한 의결을 강행했다. 회의에서는 고성이 오갔고, 이낙연 공동대표와 김 최고위원은 결국 자리를 떴다.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는 회의를 통해 이준석 공동대표에 총선 정책 결정권을 위임하는 안을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