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협화음 대명사' 이준석 함정에 빠진 개혁신당개혁 비전 없는 이합집산에 스스로 무너져일회성 정치에 '집토끼'도 지지 철회…예견된 결말
  • 개혁신당 이준석(오른쪽), 이낙연 공동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모습.ⓒ뉴시스
    ▲ 개혁신당 이준석(오른쪽), 이낙연 공동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모습.ⓒ뉴시스
    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그리고 개혁신당. 이 정당들이 무슨 일을 했는지, 무슨 일을 하려는지 불투명하지만 한국정치의 어떤 특징을 잘 대표한다. 이합집산. 대북관계나 경제정책 원칙 같은 이념적 정체성부터 상반됨에도 손을 맞잡은 이준석·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 신당 지분싸움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다 혼인신고서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결별했다. 애초 '위장결혼'이라는 비아냥을 들으며 단순히 선거를 위해 합쳤으니 '정상배'(政商輩)의 처참한 말로가 아닐 수 없다.

    연합전선을 꾸린 지 11일 만에 이들이 등을 돌린 데는 '정치괴물'로 변모한 이준석 대표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이낙연 대표 측이 선거와 관련한 전반의 내용을 최고위원회의에서 검토하자는 합리적 대안을 제시했음에도 이준석 대표 측은 '선거 지휘권'을 달라며 몽니를 부려 파국을 자초했다. 여의도 정가에서 "오죽하면 개혁신당 내에서 이준석을 '전두환'에 빗대는 발언까지 나왔겠느냐"는 탄식이 나오는 이유다.

    촌극에 가까운 이번 이합집산으로 이준석 대표의 정치경력에는 또 한 줄의 흑역사가 기록됐다. 이준석 대표는 지금까지 손학규 전 대표, 안철수 의원, 윤석열 대통령,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등과 불협화음 끝에 관계를 접었다. 과거 손 전 대표와 인 전 위원장은 이준석 대표를 향해 각각 "이렇게 정치를 치사하게 해서 되겠나" "이준석은 버르장머리 없다"고 혀를 찼다. 이낙연 대표도 이번 결별을 두고 "이준석 대표가 나를 지우기로 일찍부터 기획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또 다른 어록을 남겼다.

    과거 유의미한 지지를 얻었던 제3정당은 김종필의 자유민주연합, 정주영의 통일국민당, 안철수의 국민의당 정도였다. 이들 정당은 지역이나 인물을 내세워 정치권에 나섰지만 지역적 한계와 인물의 부침을 넘어서지 못하고 소멸했다. 그나마 성공한 제3정당도 이러한데 이번 '李-李 연합'은 부조화의 극단적 결합으로 각 진영의 '집토끼'인 열성 지지층의 성원마저 잃었다. 새로운 어젠다를 앞세우는 미래지향적 가치 중심 정당이 아닌 가벼운 일회성 정치에 제대로 환멸을 느껴 행동에 나선 것이다.

    제3지대 정치는 '빅텐트, 중텐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정치다운 정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때 빛을 발한다. 이들의 등장이 국민에게 이로워야 하고, 정치가 더 나아져야 하는 것은 기본값이자 상수다. 선거 때마다 국민을 우롱하는 '정치 쇼', 시대정신을 제대로 읽지 못한 군소 정당은 도도한 민심의 바다에 휩쓸려 떠내려갈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