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공작 공동 대응 협의… 北·中 등 선거 개입설 대비조태용 "한미일 간 안보 협력…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설리번 "새로운 3국 이니셔티브 추진… 공조 더욱 강화"
  •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을 했다. ⓒ연합뉴스
    ▲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가운데)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을 했다. ⓒ연합뉴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한국·미국·일본 3국간 강력한 '안보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실장,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이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열고 결과를 브리핑 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러시아-북한 군사협력 동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3국 안보실장은 국제사회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 및 위반 행위 차단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3국 안보실장은 외국으로부터의 가짜뉴스 등 '영향력 공작' 대응에도 공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는 북한·중국·러시아 등의 '선거 개입설'에 대비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조 실장은 "북한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했다"며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의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한·미·일 간 안보 협력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캠프데이비드 정상 합의에 따라 한미일 안보실장이 서울에 함께 모임으로써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과 강력한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짐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미·일 대표단을 위해 직접 만찬을 주최하고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과 의미를 강조해 주셔서 더욱 의미가 컸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캠프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제시된 한·미·일 협력의 정신과 원칙은 안보 경제 기술을 망라하는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것"이라며 "3국 안보실장은 3국 정상들이 제시한 방향을 실질적으로 이행해 나가기 위한 다양한 방법에 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새로운 3국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이러한 회의를 이어가면서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몇달 전 캠프데이비드에 모여 새로운 한·미·일 협력의 시대를 열었다"며 "4개월도 채 안 돼 역사적 약속을 실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3국은 국방 분야 협력을 전반적 강화했다"며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 사이버 범죄 암호 화폐 세탁 등 북한 위협 대응, 북한의 경솔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대응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을 겨냥한 표현인 '경제적 강압'을 거론하며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을 수호할 것"이라며 "동중국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키바 국장은 "북핵 문제와 사이버 협력, 납치 문제 즉시 해결을 위한 요청에 한·미 양국 안보실장들이 재차 지지해줬다"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를 어떻게 더 심화해나갈 것인지 알찬 논의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한·미·일 안보실장이 한자리에서 만난 것은 지난 6월 일본 도쿄 회동 이후 6개월 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