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 언론, '검사'라는 경력에만 매몰돼 비판""좌파에 휘둘릴 그런 인물이라도 오길 원했나""'제2, 제3의 이동관' 나와, 방송개혁 완수해야"
  • 지난 6일
    ▲ 지난 6일 "새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명됐다"면서 "특수통 검사 출신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검사 시절 직속 상관이기도 했다"고 김 후보자를 소개한 MBC '뉴스데스크'.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 후임에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내정된 것을 두고 많은 언론이 "방송·통신 관련 '전문성'이 부족한 데다 또 '검사 출신' 인사"라며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결과적으로 김 위원장을 방통위로 불러낸 건 MBC처럼 공영방송의 허울을 뒤집어쓰고 '반정부·편향방송'에 매진하는 언론이라는 따가운 지적이 나왔다.

    "방통위원장까지 검사 출신"‥ 비판 기사 줄이어


    MBC노동조합(3노조, 비상대책위원장 오정환)은 7일 배포한 성명에서 "예상대로 MBC '뉴스데스크'는 전날 톱뉴스로 3꼭지나 할애해 김홍일 내정자에 대한 비판에 열을 올리면서 톱뉴스 내내 좌상단에 <'검사 선배' 지명>이라는 자막을 달아 김 내정자에 대한 적의를 드러냈고, 오늘 한겨레·경향·한국일보는 물론 대표적 보수언론인 조선일보도 <방통위원장까지 검사 출신, 꼭 이렇게 해야 하나>라는 제목의 사설로 김홍일 지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고 소개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내용을 들여다보면 물정 모르는 공자님 말씀들뿐"이라며 "다수 언론은 현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검사'라는 그의 경력에만 매몰돼 막연한 걱정을 쏟아낸 것"이라고 진단한 MBC노조는 "그러면 현실적으로 누가 오길 기대하는가? 이동관 위원장을 내쫓으면 좌파진영의 기득권을 보장해줄 방통위원장이 오기라도 기대했는가?"라고 반문했다.

    MBC노조는 "본론으로 돌아와 그가 불려 나오게 된 것은 우선적으로 취임한 지 3개월밖에 안 된 이동관 위원장을 정치적 목적으로 몰아냈기 때문"이라며 "구체적인 실정법 위반 혐의도 없이 자기들 맘에 안 든다는 이유로, 혹은 자신들의 우군인 MBC의 경영진 교체를 시도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이 힘으로 눌러서 내쫓은 결과가 작금의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MBC노조는 "그동안 MBC는 이동관 전 위원장 청문회 전부터 하루에 톱뉴스로 6꼭지를 쏟아부으면서 이 위원장에 반대했고, 이후로도 시종일관 민주당과 보조를 맞춰 '이동관 탄핵'에 힘을 보탰다"며 "이동관 위원장 탄핵으로 방통위를 마비시켜 놓고, 최소한 내년 총선까지는 자기들 맘대로 편파방송을 이어가겠다는 심산이었을 것"이라고 단정했다.

    "文 정권 때부터 '친민주당 편파방송' 지속"

    "특히 MBC는 지난 문재인 정권부터 노골적인 '친민주당 편파방송'으로 일관해왔다"고 되짚은 MBC노조는 "조국 사태 때는 보도국장이 김어준 방송에 출연해 '딱 보니 백만'이라며 친조국 시위대를 선동했고, 또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왜곡해 우방과 이간질을 시도하는 어처구니없는 방송을 해온 게 MBC"라고 꼬집었다.

    MBC노조는 "급기야 '서울의소리'라는 인터넷매체가 몰래 녹음한 '김건희 여사 녹취록'을 대신 틀어주더니, 최근엔 그 기자가 MBC 직원 신분을 유지한 상태에서 김건희 여사를 상대로 한 '함정취재물' 방송을 준비하는 악행을 저지르기에 이르렀다"며 "민주당이 밀어붙이는 '김건희 특검'과 때를 맞춰 여론을 조성하겠다는 목적의 공작이었다"고 진단했다.

    "이렇듯 뿌리 깊은 편파성을 보여온 게 MBC"라며 "현 정부에서 MBC는 어떤 인물이 방송통신위원장이 되더라도 민주당과 힘을 합쳐 극렬히 반대하며 맞설 것이 뻔하다"고 단언한 MBC노조는 "방송이 균형을 잃지 않으면서 공공성과 공익성을 추구하도록 관리할 책임이 있는 방통위로선, MBC처럼 편향된 방송을 그대로 둘 수 없고, 그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관리하는 게 바로 방통위원장의 임무"라고 역설했다.

    MBC노조는 "이동관 전 위원장은 '내가 그만두더라고 제2, 제3의 이동관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며 "민주당은 또 탄핵을 예고했지만, 제2의 제3의 이동관은 편파의 대명사가 된 MBC의 진정한 독립성과 공공성을 찾기 위해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