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사 위주' 검색 기준‥ 원상 복구해야""언론사의 가치는 '기사의 품질'로 결정"
  • 다음(DAUM)이 뉴스 검색이 되는 기본 설정을 전체 언론사에서 '콘텐츠 제휴 언론사'로 변경해 논란이 일고 있다.
    ▲ 다음(DAUM)이 뉴스 검색이 되는 기본 설정을 전체 언론사에서 '콘텐츠 제휴 언론사'로 변경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포털사이트 다음(Daum)이 뉴스 검색 결과 '기본값'을 콘텐츠제휴사(CP)로 변경한 것과 관련, 한국인터넷신문협회가 "검색제휴 언론사들의 평등권을 침해한 조치"라는 반박성명을 낸 데 이어 한국기자협회도 "다음의 뉴스 검색 기본값 변경으로 군소 언론사만 피해를 보는 것에 반대한다"며 "CP사 위주의 검색 기준 정책을 당장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기자협회는 6일 배포한 성명에서 "포털 다음이 뉴스 이용자의 선호도를 고려하고 양질의 뉴스 소비환경을 마련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뉴스 검색 기준을 기존의 전체 검색제휴 언론사에서 콘텐츠제휴 언론사로 바꿨다"며 "다음의 이런 정책으로 1300여 개의 검색제휴사들이 생산하는 뉴스콘텐츠는 뉴스 소비자들에게 배달될 통로가 막히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수많은 지역언론과 다양한 전문 매체의 뉴스가 독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없는 구조로, 여론 다양성과 정반대되는 정책이 아닐 수 없다"고 짚은 한국기자협회는 "(이 같은 조치로) 포털이 자신들이 원하는 뉴스만 내보내는 구조가 됐다"고 개탄했다.

    한국기자협회는 "사실 징조는 있었다"며 다음의 이런 정책이 나오기 전에 올해부터 포털이 기사의 품질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제휴평가위원회'의 활동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는 점을 거론했다.

    한국기자협회는 "정부 비판 보도를 참기 힘들어하는 정부의 입장에서는 포털 노출 기사가 줄어드는 상황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며 "이 모든 일련의 상황들이 정치적 압력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추정했다.

    한국기자협회는 "다음은 이런 중차대한 정책이 결정되기 전에 각계의 의견을 듣거나 현업 언론단체와의 논의도 없었다"며 "아무리 사기업이지만 포털 뉴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다양한 정보와 뉴스를 제공해야 하는 공적 책무도 있는 것"이라고 꾸짖었다.

    다만 한국기자협회는 "다음의 상식을 저버린 이번 정책에 우리 언론도 자유롭지 못하다"며 자성의 소리를 냈다.

    광고단가를 올리기 위해 '포털 입점'에 목을 매고, 선정적인 제목과 기사로 '트래픽 장사'에 몰두했고, 기사형 광고나 기업 비판 보도로 광고를 수주하는 행태 등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고 상기한 한국기자협회는 "먼저 우리 언론의 뼈아픈 반성과 성찰이 따라야 할 것"이라면서도 "언론사는 기사의 품질로 그 가치가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기자협회는 "다음의 이번 정책은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것"이라며 "국민의 다양한 알 권리를 위해 CP사 위주의 검색 기준 정책을 당장 철회할 것"을 다음에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