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협치 공간 국회서 정략탄핵 테러 자행""무분별한 탄핵소추로 국회 권능 희화화한 것"
  • 정우택 국회부의장. ⓒ정상윤 기자
    ▲ 정우택 국회부의장. ⓒ정상윤 기자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수사 책임자였던 검사를 탄핵한 데 대해 "국정 발목 잡기와 이 대표 수사 방해"라고 비판했다.

    정 부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막가파식 탄핵중독증 치료제는 국민 심판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이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 탄핵을 주도한 것에 대해선 "방통위 업무를 장기 마비시켜 내년 총선까지 좌편향 방송 체제를 고착화하고 총선용 가짜뉴스 선동을 계속 하려는 비열한 목적"이라고 꼬집었다.

    정 부의장은 이 전 위원장이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자진사퇴한 것을 두고 "방통위원장 탄핵안이 강행 통과 됐다면, 헌재 결정까지 최장 6개월간 방송통신 행정 전면 마비가 불가피했기에 내린 방위적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합의와 협치의 공간인 대한민국 국회에서 정략탄핵 테러를 자행한 거대 야당 민주당과 탄핵의 판을 깔아준 국회의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무분별한 탄핵소추로 국회 권능을 희화화하고 법치와 의회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태를 단념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정 부의장은 "이참에 탄핵 요건에 턱 없이 못 미치는 정략적 탄핵안은 조기에 기각토록 하는 등 다수당이 탄핵을 국정방해 목적으로 악용·남용할 수 없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도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지난 1일 국회 본회의에서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소추안을 단독으로 통과시켰다. 이 검사는 이재명 대표의 '쌍방울 대북송금 대납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책임자였다. 21대 국회 들어 민주당이 발의한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은 이번이 벌써 네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