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우리 당 어찌 이리 망가졌나. 개탄스럽다"민형배 "당이 망가졌다니, 조선일보가 민주당의 기준?"오영환 "명백한 잘못에 대한 비판마저 매도하지 말라"전재수 "도대체 몇 번째냐. 제발 말 좀 조심하자"
  •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종현 기자
    ▲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종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최강욱 전 민주당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을 두고 단체 채팅방에서 설전을 벌였다.

    22일 복수의 민주당 의원들에 따르면, 이원욱 의원은 21일 밤 민주당 의원들의 단체 채팅방에서 최 전 의원 발언에 따른 여성단체들의 성명을 다룬 조선일보 기사를 올리며 "우리 당이 어찌 이리 망가졌나. 개탄스럽다"고 언급했다.

    이에 민형배 의원은 "우리 당이 망가졌다니, 조선일보가 민주당의 기준이냐"고 따졌다. 민 의원은 최 전 의원이 윤석열정부를 향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고 말한 현장에서 웃음을 터뜨려 동조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자 오영환 의원은 민 의원의 발언에 "제발 특정 언론, 특정 보수단체, 특정 당내 소수의견이란 이유로 명백한 잘못에 대한 비판마저 매도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과도하니까 문제다. 조선일보가 민주당을 공격하는 대로 따라갈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맞섰다.

    박용진 의원은 오 의원을 향해 "당을 사랑하고 더 나은 민주당을 바라는 의원님 진심을 존경한다"고 옹호했다. 

    그럼에도 민 의원은 "우리 당이 망가졌다는 진단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리 당이 망가지길 바라는 조선일보식 시선에는 더욱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재수 의원은 "(보도가) 과도하다고 말씀하시면 계속 '설치는 암컷'이라 하고 다닐까"라며 "공격할 빌미를 안 주기 위해 신중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 "도대체 몇 번째냐. '쎄빠지게' 골목길 돌아 놓으면 한 방에 다 말아 먹고, 제발 좀 말 좀 조심하자,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말, 폭망하는 말 구분 못하냐"고 재차 비난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실수는 없는 게 좋지만 아무것도 안 하면 실수도 없다"며 민 의원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에 전 의원은 "제발 좀 신중하자"며 "생각나는 대로, 분노하는 대로 거칠게 다 쏟아낼 거면 정치 하는 사람이 아니라 유튜브 하는 사람"이라고 규정했다.

    오 의원은 당 지도부가 당의 기강을 잡아 달라고 주문했다. 오 의원은 "선거 승리를 위한 균형감각을 당의 중심인 지도부가 잃어서는 안 된다"며 "각자 지역구에서 중도층 민심을 다질 수 있게 중심을 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 한 의원은 22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채팅방을 보면서 정말 한심했다"고 개탄했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을 두고 이 의원은 "사람이 몸에 밴 습관은 쉽게 고칠 수가 없다"며 "평소 행동이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판기념회에서 "암컷이 나와 설친다"며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것은 잘 없다"고 윤석열정부를 비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