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골드버그 대사 만나 北 도발 속 한미동맹 굳건함 재확인金 "北 도발 계속될수록 韓美日 비롯 우방국 연대 더욱 강화돼야"골드버그 "尹대통령 방미 기대… 韓, 모범적 동맹이자 파트너 우방"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를 방문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를 방문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와 인사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북한이 연일 무력도발을 일삼는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

    특히 골드버그 대사는 한일관계 증진을 위한 한국의 의지를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여러 발언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한·미·일 사이 안보협력 강화 매우 절실한 시대"

    김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골드버그 대사를 만나 "국제관계가 매우 격랑 속인 만큼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며 "한국과 미국, 아울러 이웃 나라인 일본, 이 3국 사이의 안보협력 강화가 매우 절실한 시대"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일본 방문을 통해 한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간 관계 정상화를 도모하고 있다"며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는 지난해 발표한 인도-태평양전략 실행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정부가 바뀌면서 그간 소원했던 한일관계가 정상화됐을 뿐만 아니라 한미 사이에 그간 다소 긴밀하지 못한 관계도 더 긴밀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미연합연습 '자유의방패'(프리덤실드·FS) 진행 중에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하고, 김정은이 "신속정확히 가동할 수 있는 핵공격태세 완비"를 언급하는 등 도발을 일삼는 상황에서 한·미·일 연대가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상징적 변화의 의미가 담긴 역대 최장기간의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이 실시되고 있는데, 그에 상응해 북한의 도발이 더욱 빈번해지고 있다"며 "북한의 도발이 계속될수록 한미 양국뿐 아니라 한국·미국·일본,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우방국들의 연대는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IRA 등 기업에 타격 주는 미국 규제 해소도 당부

    김 대표는 그러면서 북미지역에서 최종조립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주도록 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등 우리 기업에 타격을 줄 수 있는 미국의 규제 해소에도 목소리를 냈다.

    김 대표는 "우리나라는 반도체강국이다. 자동차산업 또한 상당수 차지하고 있는데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 시행으로 한국기업이 피해를 입을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는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다. 다음달 우리나라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이 예정된 만큼 양국 경제문제에 있어 여러 가지 우려가 해소될 수 있도록 잘 조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한미 양국이 동맹을 우선해 이런 경제적 문제를 잘 해결해 한국이 새로운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양국 사이 더 긴밀한 협력관계를 증진하는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국가적 위기에 놓여 있을 때 지켜 줬던 혈맹관계인 미국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늘 마음속에 갖고 있고, 그런 마음을 앞으로도 잘 키워나가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일 3자관계 위한 한국 의지 매우 소중히 생각"

    지난해 7월 부임한 골드버그 대사는 한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강조하며 김 대표의 발언에 화답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한국은 미국의 모범적 동맹이자 파트너 우방"이라며 "올해는 양국 동맹이 70주년을 맞이하는데, 현재 진행 중인 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이 보여주듯 양국은 함께 협력해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이를 억지하고 방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골드버그 대사는 "다음달 있을 윤 대통령 국빈방문을 많이 기대하고 있고, 바이든 대통령도 윤 대통령을 환영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양국 정상이 마주앉아 군사안보 차원에서 중요한 현안뿐만 아니라 경제현안 등 여러 현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골드버그 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양국 관계가 우리가 깊이 공유하는 민주적 가치와 이해관계에 기반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한국은 성숙하고 성공적인 민주국가이자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 모범국가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고 치켜세웠다.

    골드버그 대사는 특히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윤 대통령의 결단 등 정부의 노력과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호평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지난주 한일 정상회담에서 봤듯 한·미·일 3자관계와 한일관계 증진을 위한 한국의 의지를 매우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지난주 윤 대통령의 행동이나 여러 발언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