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정지' 당헌 80조… 정치혁신위, 삭제 검토'이재명 퇴진론' 민주당 안에서도 나오는 상황… "지금 삭제하는 건 오비이락"'친명' 장경태가 정치혁신위원장… "제안을 취합 정리하는 수준" 급진화 나서"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나겠나"… 조응천 "당 내부서도 신뢰관계 훼손된 상태"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종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종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치혁신위원회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80조 삭제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알려지자 당 일각에서 비판이 나온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혁신위가 당헌 80조 삭제를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내로남불"이라며 "당 내부에서도 신뢰관계가 지금 많이 훼손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혁신위는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당헌 80조 삭제 여부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만든 당헌 80조는 최근 이 대표 기소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화두가 됐다. 이 대표는 성남FC 후원금 비리사건으로 제3자 뇌물 혐의, 대장동·위례 개발비리사건으로 배임과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8월에도 민주당 내에서는 직무정지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당헌 80조 개정안을 둘러싸고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은 해당 조항을 아예 삭제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 일부 의원은 이 대표가 기소될 경우 당헌 80조를 적용해 직무를 정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한 의원은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혁신위가 당헌 80조 삭제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 "지금 당헌 80조를 삭제하는 것은 오비이락"이라고 꼬집었다. 당내에서 '이재명 퇴진론'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오해를 받기 쉽다는 지적이다.

    혁신위 위원장인 장경태 의원은 당헌 80조 삭제와 관련 "현재는 제안을 취합 정리하는 수준"이라며 "아직 논의가 시작된 것은 아니며,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공천제도가 마무리 된 이후에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조 의원은 "아니 뗀 굴뚝에서 연기 나겠나"라며 "다른 언론 인터뷰에서 장경태 위원장이 이야기를 한 것을 보면 또 거기에 상당히 방점을 두는 듯한, 그런 식의 인터뷰가 나가기도 한다"고 우려했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당헌 80조 삭제와 관련 "최고위에 전혀 보고가 안 됐다"며 "신중하게 검토하고 충분하게 토의해야 되는데 지금 시점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