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아용인' 수장 이준석… 尹을 '엄석대', 천아용인을 '한병태' 비유이준석 "엄석대, 아이들 물건 빼앗고… 자체적으로 규정 만들어 징벌" 與 내부, 이준석 성상납 의혹 재조명… "본인이 엄석대처럼 행동"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전당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종현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전당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종현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이문열의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 빗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이른바 '천아용인(천하람 당대표후보, 허은아·김용태 최고위원후보, 이기인 청년최고위원후보)'을 이끌고 있는 이 전 대표가 정작 '엄석대'에 더 가까운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준석 "잘못한 것은 엄석대인데… 한병태를 내부총질러로 찍어"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문열의 소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소개하며 최근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현안과 맞닿아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문열 작가가 1987년 발표한 이 소설은 초등학교의 한 학급을 통해 작은 사회를 그려냄으로써 당시 한국사회를 표현한 것이 핵심이다. 소설에서 반장인 엄석대는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에 저항하는 전학생 한병태에게 괴롭힘을 가한다.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을 소설에 등장하는 엄석대에, '천아용인'을 한병태에 빗대 "엄석대가 아이들의 물건을 빼앗고 자체적으로 규정을 만들어서 징벌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한병태는 그런 엄석대에게 저항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분명히 잘못한 것은 엄석대인데, 아이들은 한병태를 내부총질러로 찍어서 괴롭힌다"며 "아이들은 군것질부터 만화가게 출입까지 정말 사소한 한병태의 잘못을 계속 찾아내서 오히려 담임선생님에게 제보하면서 공격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결국 선생님은 한병태를 불러다가 엄석대가 그럴 리 없다며 한병태가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내부총질을 하지 말라고 이야기한다"며 "결국 한병태는 엄석대가 만들어 놓은 질서에 저항하는 것을 포기하고 엄석대의 세력에 편입돼 그의 자잘한 비행에 오히려 힘을 보태는 위치에 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담임선생님은 엄석대도 나쁘다며 꾸짖지만 엄석대 측 핵심 관계자였던 아이들도 5대씩 때린다. 지금의 국민의힘에서 엄석대, 엄석대 측 핵심 관계자는 누구일까"라며 "여러분의 상상에 맡기겠다. 하지만 한 가지 명확한 것은 담임선생님은 바로 국민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성상납 의혹에 내부총질까지… 이준석 과거 재조명

    이 전 대표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윤 대통령을 포함한 윤핵관들을 직격했지만, 오히려 성상납 의혹 등 과거 권력형 범죄 혐의에 연루된 이 전 대표 자신의 과거가 재조명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013년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성상납과 명절선물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둘러쌓여 있다. 이는 2021년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의해 제기된 의혹이다.

    이 전 대표는 이를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이 전 대표가 측근인 김철근 전 당대표정무실장을 통해 7억원 상당의 투자각서를 써 줬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며 증거인멸교사 혐의까지 받았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 같은 의혹으로 이 전 대표가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지난해 7월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 결정을 내렸다. 사상 초유의 당대표 징계 결정을 내린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해 10월 이 전 대표에게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비롯해 윤핵관을 향해 '양두구육' '신군부'라는 표현을 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전 대표의 이 같은 표현으로 인해 당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내부총질"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두 번의 중징계로 인해 이 전 대표는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총 1년6개월 동안 당원권이 정지됐고, 내년 1월께 당원권이 회복된다.

    與 내부 "본인이 제일 그렇게 하고 있는 것 아닌가" 비판

    이 같은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엄석대에 비유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오히려 이 전 대표가 엄석대가 아니냐는 주장이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다른 후보들은 각각 움직이고 있는데 본인은 팀을 구해서 행사장에서도 무리를 지어서 돌아다닌다"며 "본인이 제일 그렇게 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천아용인) 4명이서 같이 홍보영상도 찍는데 사실상 개인전이 아니라 무슨 단체전처럼 자신의 휘하의 사람들을 불러다가 활동하고 있는 것이 본인"이라며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 빗댄 것은) 본인의 생각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찌 우리 당 대통령을 무뢰배 엄석대에 비유를 하나"라며 "지난번에는 개고기에 비유하더니 이번에는 무뢰배에 비교하나"라고 비난했다. 이 전 대표의 '양두구육'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홍 시장은 그러면서 "그럼 탄핵 때 박근혜를 팔아먹은 사람들은 무어라고 해야 하나"라며 "우리 당 대표까지 지낸 사람이 민주당보다 더한 짓을 하는 건 예의도 아니고 도리도 아니다. 마음이 급한 줄 알지만 이제 그만 자중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