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음란물 심의' 직원이 음란물 게시" 본지 보도에… 정연주 방심위원장 사과

13일 방심위 공식홈페이지에 직접 사과문 올려"방심위 직원이 음란물 게시… 있어선 안 될 일""조사 및 감사 단호히 진행… 무관용 원칙 처리"

입력 2023-01-13 16:29 수정 2023-01-13 16:29

▲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소속 직원이 SNS에 음란물을 올렸다'는 본지 보도와 관련, 정연주 방심위원장이 사실관계를 인정한 뒤 직접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13일 정 위원장은 "소속 직원 한 사람이 지난 9일과 10일 자신의 SNS에 음란한 사진과 성희롱성 글을 게시했다는 내용의 신고를 11일 내부 직원 몇 사람으로부터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접수 즉시 관련 법규에 따라 성희롱·성폭력 조사와 함께 감사실 감사에 착수했고, 피신고인에 대해서는 12일부터 출근하지 않고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힌 정 위원장은 "오늘은 관련 내규에 따라 외부 전문가가 함께 참여한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사 절차를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정 위원장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음란물 심의를 수행하는 기관으로서, 소속 직원이 음란물을 공개 게시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번 조사와 감사를 신속 단호하게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본지는 "방심위 정책연구센터 전문위원으로 일하는 3급 직원 A씨가 자신의 카카오스토리에 음담패설 및 다수의 음란물을 올린 사실이 적발돼 방심위 고충심의위원회에 회부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13일 오전 보도한 바 있다.

본지 취재 결과, A씨는 일반 음란물뿐만 아니라 여성 직원을 겨냥한 '성적 발언'도 카카오스토리에 올려 내부에 피해자까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사안의 심각성을 파악한 방심위가 이날 오후 성희롱·성폭력 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사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