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야당보다 더 야당 같은 전 의원 유승민… 尹에 '이태원 사과' 또 요구

유승민, 이태원 참사 거론하며 "대통령 진심 어린 사과" 요구정부 책임론으로 비윤계 흡수 전략… 친윤계 "영향력 없다" 일축

입력 2022-11-29 14:09 수정 2022-11-29 15:23

▲ 유승민 전 의원.ⓒ이종현 기자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이 29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를 재차 촉구했다. 윤 대통령이 이미 6일 연속 이태원 참사 관련 조문했음에도 '진심 어린 사과'를 언급한 것이다.

자당 출신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양새에 여권 내부에서는 친윤(親尹) 당권주자 간 단일화를 꺼내며 반격했다.

尹대통령에 진심 어린 사과 촉구한 유승민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태원 참사 후 한 달의 시간이 흘렀다. 서울 한복판의 좁은 골목에서 158명의 생명을 앗아간, 있을 수 없는 비극이었다"며 "유가족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소통과 기억과 추모를 위한 적극적 조치, 2차 가해 방지대책 등"이라고 전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피붙이의 죽음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유가족의 고통스러운 심경을 어찌 헤아릴 수 있겠나"라며 "유가족분들이 기자회견과 인터뷰에서 하신 말씀들을 몇 번이고 듣고 읽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비통하고 황망하게 자식을 떠나보낸 부모라면 누구라도 당연히 국가에 요구할 수 있는 것들"이라고 전제한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유가족의 요구에 진심을 다해 응답해야 한다.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 유가족의 당연하고 합리적인 요구는 무엇이든 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정쟁으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는 지적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진심과 성의를 다해 유가족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분들의 요구에 응답한다면 그 누가 감히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할 수 있겠나. 국민께서 판단하실 것"이라며 정부 대응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아직 출마를 공식화하지 않았으나 대표적 비윤(非尹) 당권주자로 꼽힌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 정부 책임론에 불을 붙이며 윤 대통령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는 것도 비윤계를 흡수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내부서 "단일화하면 유승민 현상 꺼져"

이에 국민의힘 내부에서 친윤(親尹)계 당권주자들 간 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 전 의원이 당 핵심 지지층보다 외부에서 지지를 받는다고 평가되는 만큼 표를 모아 견제해야 한다는 논리에서다.

국민의힘 대표는 당원투표 70%와 국민여론조사 30%를 합산해 선출한다. 친윤계를 중심으로 전당대회 룰 개정 이야기가 흘러나오지만, 아직 가시화하지 않은 상태다.

당내 민심에 앞서며 친윤으로 분류되는 대표적 당권주자는 김기현 의원과 나경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다. 

나 부위원장은 당권 불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도 최근 김 의원 주최 공부모임에 강연자로 나서며 연대설이 제기됐다. 나 부위원장은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주호영 의원과 단일화를 이루지 못했고, 이준석 전 대표에게 패한 아픈 기억이 있다.

검사 출신으로 친윤계인 유상범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차기 전당대회 시기가 내년 2월 말 3월 초로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과 관련해 "유승민 전 의원을 견제하는 부분은 크게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유 전 의원이 출마 의사를 표명했다면 이해가 가는 측면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유 전 의원을 견제하는 비중은 없다"며 "소위 친윤 그룹에 있어서 전체적 윤곽이 잘 드러나지 않는 상황이다 보니 그런 식의 이야기가 나온 거 같다"고 진단했다.

사회자가 '친윤 후보가 가시화되고 단일화되면 이른바 유승민 현상은 완전히 꺼져버린다는 말씀인가'라고 묻자 유 의원은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