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의힘, 어쨌든 전당대회 논의 착수… 노선 정리 본격화

친윤계 "비대위 종료 전 새 지도부 선출해야"… 尹에 '2말 3초' 보고설정진석, 25일 尹 독대 후 '전대 논의' 제안… 尹과 사전교감설 제기돼대통령실 "당무에 관여 안 해" 불편한 기색… 전대 논의 어쨌든 본격화

오승영, 이도영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11-29 11:32 수정 2022-11-29 15:50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여당인 국민의힘이 차기 당대표를 선출할 전당대회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그간 지도부 사이에서 관련 논의가 없었던 상황에서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정기국회 종료(12월9일)를 앞두고 운을 띄우면서다.

정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만남 이후 비대위원들에게 전당대회 관련 의견을 모아보자고 하면서 대통령실과 교감설이 제기됐으나 당사자들은 완강히 부인했다. 그러나 당 내부 친윤(親尹)계를 중심으로 조속한 전당대회 개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진석, 尹대통령 독대 후 전당대회 논의 제안

정 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어제 비대위 사전 티타임 때 전당대회 준비에 대해 얘기했다"며 "예산국회가 마무리되면 우리도 전당대회 준비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기회가 되면 토론을 시작해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2월 말 3월 초' 개최 보도와 관련해 "전당대회 시기와 룰 등의 결정은 비대위 사안이 아니고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누군가 생각하는 시점은 딱히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규정에 따르면,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은 사무총장으로, 위원은 사무총장의 추천과 최고위원회의 협의를 거쳐 당대표가 임명한다.

그간 여권 내부에서는 전당대회 시기를 두고 이견이 분출했다. 정진석 비대위가 최소 3개월여 소요되는 당무감사에 착수하면서 5~6월 전당대회 개최설도 등장했다.

친윤계 사이에서는 그러나 전당대회를 너무 늦추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비대위 임기인 내년 3월13일 전 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당 지도부가 당무감사에 속도를 내고 있으나, 그 대상이 현역의원을 포함하지 않을 것으로 관측되면서 조기 전대설에 불이 붙었다.

이런 상황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당무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최근 친윤계가 전당대회 시기를 2월 말~3월 초로 못 박고 윤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대통령께서 그런 일까지 지침 주시지 않아"

정 위원장은 지난 25일 윤 대통령과 당 지도부 간 만찬 전, 윤 대통령과 독대했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다른 비대위원들은 오후 6시30분에 시작되는 일정에 맞춰 서울 한남동 관저 만찬장에 도착했고, 윤 대통령과 정 위원장은 20분여 지난 후 함께 입장했다.

이후 정 위원장이 28일 비대위 사전 티타임에서 전당대회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말하면서 윤 대통령을 대상으로 한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한 보고설이 제기됐다.

정 위원장은 그러나 "대통령과 제가 만나서 전당대회 시기를 논의했다는데, 내용은 둘째치고 둘 중 한 사람이 얘기했나.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런 일까지 대통령께서 지침을 주시지 않는다"며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서도 말씀을 전혀 안 하셨다. 이제 작문의 계절이 왔구나"라고 언급했다. 취재경쟁에 불이 붙어 일부 여권 관계자의 말을 확대해석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은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대통령은 만찬에서 전당대회 이야기를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며 "대통령은 당무에 관여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또렷한 사람이다. 지금 여당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은데 좀 불쾌하다"고 말했다.

지도부 사정에 밝은 국민의힘 관계자도 통화에서 "기존에도 전당대회 논의를 이맘때쯤 하자고 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친윤계 중심으로 "정국 안정 위해 새 지도부 선출해야"

그럼에도 당 내부 친윤계는 조속히 전당대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한 재선의원은 통화에서 "정국 안정을 위해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며 "그간 이태원 참사 등으로 정부가 힘든 상황을 마무리하면 전당대회를 빨리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천타천으로 당대표 후보군이 난립하는 가운데 지도부가 전당대회 논의를 시작하며 단일화 등 노선 정리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현재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주자는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과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 등이다. 여기에 유승민 전 의원 출마가 유력하다.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도 출마설이 나왔으나 최근 김기현 의원과 연대를 강화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