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모든 정책이 정진상 거쳐야 하죠? 그래야 이재명 시장님 결심 받을 수 있죠?"

당시 성남시의원들, 정진상이 李 등에 업고 전횡하고 있다는 취지로 질의최윤길 "성남시에 정책실장이란 직책이 없는데 그대로 유지하고 있나"강한구 "성남시 모든 정책이 정진상에 의해 다 결정나고 이뤄지나"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李 낙하산 인사 명단'에도 우선 기입

입력 2022-11-27 16:45 수정 2022-11-27 16:45

▲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과거 성남시청 정책실장을 맡았을 당시 정 실장의 역할과 입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성남시 의원들의 발언이 담긴 성남시의회 회의록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27일 주간조선에 따르면, 당시 성남시의원들은 시청 관계자들에게 6급 직원에 불과했던 정 실장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등에 업고 사실상 전횡을 하고 있다는 취지의 질의를 했다.

2010년 9월 행정기획위원회 회의 당시 최윤길 의원은 "6급 정진상 정책실장이 의전팀장 밑으로 조직표에는 들어가 있는데, 직위는 정책실장으로 표기하고 있다"며 "성남시에 이런 직책이 어디 있고 이렇게 쓰는 경우가 어디에 있냐"고 물었다.

최 의원은 이어 "별정직 6급 직원이 정책실장이라는 직위를 사용할 수 있냐"며 "우리 성남시 조직에 정책실장이라는 조직이 없는데, 쓰는 것을 그대로 묵인하고 계속 유지하고 있냐"고 따졌다.

2011년 2월 도시건설위원회 회의 당시 강한구 의원은 "지금 성남시의 모든 정책이 정 실장에 의해 다 결정이 나고 이루어집니까. 거기를 거쳐야 시장님한테 결심을 받을 수 있는 거죠"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2012년 2월 행정기획위원회 회의 당시 박권종 의원은 "위원이 요구하고 당연히 비서실도 예산이 수반되기 때문에 당연히 올 한 해 비서실의 업무 방향이라든지 물어볼 수도 있는 것이니까 오시라고 해보세요"라며 "정진상이라는 사람을 이름은 들어봤는데 얼굴은 몰라. 가능한지 확인해보라"고 말했다.

'李 낙하산 명단'에도 우선 기입… 검찰, 구속기간 만료되는 내주 중 기소할 듯

정 실장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경기도청 산하 공공기관 노조에서 작성해 논란이 됐던 이 대표 낙하산 인사 명단에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함께 우선적으로 기입되기도 했다. 이 대표의 다른 측근들과 비교했을 때 정 실장의 역할이나 관계가 남달랐다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정 실장은 구속기간이 한 차례 연장됐다. 검찰은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내주 중에는 정 실장을 재판에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정 실장은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각종 편의 제공 대가로 1억4000만원의 금품을 받고 대장동 개발이익 중 428억원가량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 위례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성남시 등의 내부 비밀을 남욱 변호사 등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하고, 지난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버리도록 시킨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