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이태원특위, 재난응급체계 수립키로… "유가족 소통공간도 추진"

與 '이태원특위' 25일 간담회… "실효적 방안 제시할 것""현장 대응 지체 확인… 응급의료 전문가 사전 훈련 필요""소통공간 마련" 유족 요청… 국조실·행안부·서울시 전달

입력 2022-11-25 15:13 수정 2022-11-25 16:08

▲ 이만희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 제4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특별위원회'가 25일 응급의료체계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총 35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태원 참사에서 응급의료팀의 대응이 적절히 이뤄지지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이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이다.

與 "정보 공유 미비로 출동 지연… 재난응급체계 수립할 것"

이만희 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번 이태원 사고 현장 대응 과정을 그동안 검토해온 결과 현행 재난 응급의료체계의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지적된 바 있다"며 "유관기관 간 신속한 정보공유 미비 등으로 인한 재난 의료지원팀의 출동이 지연된 사례가 있었고, 현장에 출동했던 DMAT(재난의료지원팀)의 대부분이 자정을 넘어서 현장에 도착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또한 용산보건소 신속대응팀의 늑장 도착 등으로 응급환자 및 사망자 이송을 총괄하는 현장 응급의료소 설치가 늦어져서 현장 대응에 많은 혼선이 있었다"며 "오늘 전문가 간담회 결과를 토대로 재난응급체계 수립과 정착을 위해 다양한 실효적 방안을 제시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위원장의 발언 이후 이경원 용인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의 강연이 진행됐다.

이 교수는 강의를 통해 응급의료분야에서 개선해야 할 점으로 ▲재난 초기 대응역량 강화 ▲재난 응급의료 대응체계 확립 ▲119구급대의 재난 현장에서 전문 응급처치 강화 ▲재난 시 소방·경찰·DMAT·보건소의 협력 및 협조체계 강화 등을 강조했다.

특히 이 교수는 현장에서 DMAT에 권한이 제대로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교수는 "DMAT가 출동하면 일단 경찰 협조부터 안 된다. 이번에도 조끼를 다 입고 갔는데 경찰이 막아서 이런 게 개선돼야 한다"며 "현장 응급의료소장이 보건소장인데 재난에 전문성도 없고 훈련도 부족해 현장 지원을 잘 해 주시고 응급의료 지휘는 DMAT에 맡겨야 되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특위는 이 교수의 강의 후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소방청 등 응급의료 관련 부처 관계자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 

최연숙 특위 위원은 비공개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현장 대응과 관계해서는 DMAT 시스템과 소방청 간의 연계가 원할하게 이뤄지지 않았던 점과, 현장 응급의료소장과 같은 책임자들의 신속하고 전문적인 조치가 부족해서 현장 대응이 지체된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은 "정부 부처 내 재난과 응급의료 전문가들이 부족한 문제와 평시에도 제대로 된 사전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도 짚어봤다"며 "이런 부분들은 좀 더 강화해서 현장에서 바로 대응할 수 있는 그런 수준까지 올릴 수 있는 교육이나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 '이태원 핼러윈 압사 참사' 현장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찾은 조문객이 10월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인근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뉴데일리 DB

"이태원 참사 유족 소통공간 전향적 추진… 추모공간은 협의 중"

특위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의 요청사항과 관련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와 박성민·박형수 특위 위원 등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과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당시 소통공간의 마련, 추모공간의 마련, 그리고 지금 있는 1 대 1 매칭 공무원과의 연결고리가 느슨해진 점들, 정보공유 등 많은 부분들에 대해 유가족분들이 따금한 지적과 함께 대책을 논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특위는 이 같은 유족의 요청을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국무조정실 원스톱지원센터 책임자와 행정안전부 1차관, 서울시 관련 특보 등에게 전달했다.

이 위원장은 "유가족분들의 소통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장소 준비가 전향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국무조정실 원스톱지원센터와 행정안전부·서울시가 협의를 통해 대략적인 장소를 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소통공간은 유가족들 간 교류와 만남을 위한 장소로 유가족들이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추모공간과 관련해서는 "시간이 소요될 부분이고 고려 요소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유족이나 정부의 관계당국자 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논의가 더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태원역 쪽에 추모하시는 분들이 갖다 놓으신 글이라든지 꽃 등이 있다. 이 부분이 한파라든지 눈이나 바람에 훼손되지 않도록 보존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임시로 많이 해놓으신 부분에 대해 훼손되지 않도록 보존 조치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그러면서 "일상생활 회복과 유가족, 당시 부상자, 그리고 관련된 공무원들에 대한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지원 노력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면서 유가족에게 위로와 함께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