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이재명·가족 계좌 추적… '대장동 불법 대선자금'과 연관성 의심

"경기도청 비서… 이재명 자택서 현금 1억5000만원 갖고 나와 이재명 계좌로 입금"검찰 '남욱이 마련한 불법자금 6억 중 일부' 의심… 민주당 "모친상 조의금" 주장

입력 2022-11-24 14:50 수정 2022-11-24 15:19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공공임대주택 예산삭감 저지를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검찰이 대장동사건과 관련해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가족들의 계좌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이 대표와 가족들의 계좌추적영장을 발부받아 수년간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3일 이 대표의 아내인 김혜경 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경기도청 비서실 공무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말 다른 비서 B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 1억5000만원을 갖고 나와 이 대표 명의 계좌에 입금한 정황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경 비서, 이재명 자택서 현금 1억5000만원 들고 나와"

B씨는 이 대표 부부 측근인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 씨의 지시로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검찰에서 '비슷한 시기에 배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있는 종이가방을 들고 나오는 것을 봤으며, 배씨에게서 1억~2억원쯤 된다고 들었다'는 진술을 했다고 한다.

검찰이 이 대표 및 가족들의 자금 흐름을 확인하는 이유는 남욱 변호사가 마련한 '불법 대선경선자금'이 실제로 이 대표에게 전해졌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4~6월 남 변호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6억원을 건네받은 혐의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은, 김 부원장이 수수한 자금과 A씨가 언급한 현금의 연관성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이 대표는 2020년 3월 재산을 공개하면서 '예금 인출'을 통해 현금 2억원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2010년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후 재산공개 대상이 되면서 현금 보유를 밝힌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1년 뒤인 2021년 3월 이 대표의 현금 보유액은 3억2500만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지난 1월 재산공개에서는 현금이 없다고 신고했다.

민주당 "검찰의 악의적 주장, 해당 현금은 모친상 조의금"

이와 관련, 민주당은 검찰의 악의적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지난 23일 공보국 명의 성명에서 "지난해 6월28일 대선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경선 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 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며 "이 대표는 본인 명의의 농협 통장에서 2019년 3월20일 1억5000만원, 같은 해 10월25일 5000만원을 각각 인출했다. 2020년 3월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은 이어 "이와 같은 예금 변동 사실을 포함한 해당 현금 보유 사실은 2020년과 2021년 공직자 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며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