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명 "尹, 언론자유 탄압" 주장에… 4년 전 '인터뷰 커트' 재소환

尹 '도어스테핑 중단'에 이재명 "언론 자유 파괴 종합판"경기지사 당선인터뷰서 스캔들 질문 나오자 인터뷰 중단與 "'예의 없다'며 방송 인터뷰 자른 이재명, 적반하장 격"

입력 2022-11-24 14:05 수정 2022-11-24 14:05

▲ 2018년 6월 13일 오후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6.13지방선거 출구조사' 발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뉴데일리

"다 인터뷰 취소야…, 다른 얘기하면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윤석열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한 것을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론자유 파괴 종합판"이라고 비난하자, 4년 전 이 대표가 경기지사 당선 직후 인터뷰를 '셀프 중단'했던 사건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여배우 스캔들'에 관련된 질문들이 나오자 "예의가 없다"며 불같이 화를 내고 생방송 중 인터뷰까지 끊어버렸던 이 대표가 과연 윤 대통령이 '출근길 문답'을 중단한 것을 비판할 자격이 있느냐는 시각에서다.

지난 23일 논평을 통해 이 대표의 과거 '언행'을 꼬집은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의 처사를 이 대표와 민주당이 비난한 것은 '적반하장 격'이라며 "박홍근 원내대표의 말처럼 '각하가 싫어하면 쓴소리도 가로막던 군사독재'의 전형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안 해'라고 화내며 모든 인터뷰를 커트시켰던 이 대표에게 쓴소리를 하기는커녕 사법리스크 철통 방탄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는 게 바로 박 원내대표"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약 6개월간 총 61차례 도어스테핑을 진행했다"고 전제한 양 대변인은 "취임 후 5년간 문재인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횟수와는 비교조차 될 수 없다"며 "지금의 민주당이야말로 '불통, 폐쇄, 정치쇼가 통하던 민주당의 청와대', 그때 그 시절에 머물러 당대표 리스크 방탄의 폭력으로 민주주의 퇴행을 자행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꾸짖었다.

"선거 막판 어려움…" 언급에, "잘 안 들리는데요" 인이어 빼


MBC노동조합(3노조, 위원장 오정환)에 따르면 2018년 6월 13일 밤 11시, MBC는 당시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에게 인터뷰를 거듭 요청했다.

앞서 TV조선 등 방송사들이 당선 소감과 함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질문을 던지자 이 당선인이 매우 진노하며 "대변인! 이거 하고 더 이상 (인터뷰) 하지마"라고 엄포를 놨기 때문.

"안돼. (언론들이)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인터뷰 취소야. 이것(SBS)도 인터뷰 하다가 다른 얘기하면 끊어버릴 거야. 중간에. 예의가 없어."

'사생활 문제'를 건드리는 질문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인 이 당선인은 당초 SBS까지만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다가, 박성제 당시 취재센터장으로부터 "그런 질문은 안 하겠다"는 약속을 받고 MBC의 인터뷰에 응했다.

밝은 표정으로 당선 소감을 말하던 이 당선인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는 아나운서의 질문을 받자마자,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동문서답을 한 뒤 귀에 꽂았던 '인이어'를 거칠게 빼버렸다.

방송 이후 '인터뷰 셀프 중단' 논란이 빚어지자 이 당선인은 이튿날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시간이 지나고 나니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며 "제가 부족했고, 같이 모시는 분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