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군, 스텔스 전투기로 '北 미사일 발사대' 폭격 훈련… ICBM 발사 대응

F-35A·美 F-16 각 4대 연합공격편대군 훈련도북한이 ICBM 발사한 TEL 모의표적에 실사격합참 "한미간 긴밀한 공조… 만반의 태세 유지"

입력 2022-11-18 18:36 수정 2022-11-18 18:36

▲ 한미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훈련에 참가한 한국 공군 F-35A 전투기가 청주기지 활주로를 이륙하는 모습.ⓒ연합뉴스

군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동원해 북한의 이동식발사대(TEL) 타격훈련을 실시했다. 군이 F-35A를 동원한 TEL 타격훈련을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1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북한 TEL 모의표적을 정밀유도폭탄(GBU-12)으로 타격하는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리 공군 F-35A 여러 대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GBU-12로 북한의 TEL을 가정한 모의표적을 타격했다.

합참은 첨단 스텔스 기능을 보유한 F-35A가 적에게 탐지되지 않고 목표물에 은밀히 접근해 표적을 정밀타격하는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의 TEL을 표적으로 훈련한 이유도 북한이 이날 ICBM 발사에서 TEL을 활용한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한미 공군, 동해상에서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도 실시

한미는 한국 공군의 F-35A 4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한 가운데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도 실시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반의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10시15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 1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약 1000km, 고도 약 6100km, 속도 약 마하 22(음속의 22배)로 탐지됐다.

북한이 발사한 ICBM은 지난 3일 발사한 것과 같은 '화성-17형'으로 분석됐다. 화성-17형이 2020년 10월 공개된 후 이번에 탐지된 수준으로 정상비행한 것은 처음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