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동산 사업가가 종이 박스에 5억 담아 남욱에 전달… 김용이 최종 수령"

검찰, 김용이 불법 수수했다는 대선자금 8억4700만원 출처 및 자금 경로 파악남욱, 건설·부동산업자 인맥으로 자금 충당… 사업가 류씨로부터 5억원 조달검찰, 상자 샘플·상자에 돈 넣는 법 등 확인… 사업가 류씨 진술도 확보

입력 2022-11-17 14:09 수정 2022-11-17 15:17

▲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지난해 10월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강민석 기자

대장동사업과 관련한 불법 대선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해 4~8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수감 중)에게 전달하고자 남욱 변호사가 마련한 8억4700만원의 출처와 자금 전달 경로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지난해 2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직무대리로부터 김 부원장의 '경선 자금 20억원' 요구를 받고 사업상 교류했던 건설업자 및 부동산업자들로부터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5억원은 화학제품 판매와 부동산 시행업을 하는 T사의 대표 류모 씨로부터 차용증을 쓰고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류씨는 서울 동대문구의 청년주택 오피스텔 분양에 성공해 약 300억원의 수익을 거둔 인물이다. 조사 과정에서 T사의 경우, 2019년까지는 순이익이 수십억원대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67억원, 지난해에는 26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가 류모 씨, 5개 종이 박스에 5만원권 채워 전달

이에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4호의 이사인 이모 씨에게 류씨로부터 5억원을 받아올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결국 이씨는 류씨로부터 현금 5만원권으로 가득 채워진 5개가량의 종이 박스를 건네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검찰은 남 변호사가 류씨에게 받은 돈 상자를 보관했다 그대로 전달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류씨를 소환해 돈을 전달할 때 사용한 종이 박스 샘플, 1억원(5만원권 2000장)을 상자에 담는 방법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檢, 남욱 조달 경선자금 용처 추적 중… 김용, 혐의 전면 부인

검찰은 남 변호사가 총액 8억4700만 중 5억원은 류씨로부터 조달하고, 2억원은 자신의 돈으로 충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나머지 1억4700만원은 남 변호사가 강원도 강릉시에 위치한 물류센터 공사를 맡은 시공사와 공사비를 부풀려 계약하는 방식 등으로 자금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부원장이 지난해 4~8월 유 전 직무대리로부터 실수령한 6억원의 사용처 등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다만 김 부원장은 이와 관련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검찰 조사에서 일체의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