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통일부 "한·미·일 공동성명, 기존 대북정책의 연장선"

"한미일 공동성명, 대북정책의 변화라고 생각 안 해""공동성명에 북한과 대화 및 외교해법 강조되어 있어"한미일 3국 채택 통해 북한 미사일 정보 실시간 공유

입력 2022-11-14 13:55 수정 2022-11-14 13:55

▲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 하는 장면ⓒ뉴시스

한·미·일 정상이 '북핵 위협에 대응한 확장억제 강화'를 강조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한 가운데 통일부는 이를 "윤석열 정부 대북정책의 연장선"이라고 평가했다.

14일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들이 북핵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대북정책에도 변화가 오냐'는 본지 질문에 "이를 대북정책의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일 공동성명에서 북한 위협에 대해 단호하게 억제하겠다는 말이 있었지만, 공동성명에는 또 북한과 평화롭고 외교적인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길이 여전히 열려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이번 공동성명이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의 변화가 아닌 기존 대북정책의 연속성 위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13일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인도태평양 한미일 3국 파트너쉽에 대한 프놈펜 성명'을 채택했다.

공동성명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확장억제를 강화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을 확인하고, 북한 미사일에 관한 3국 간 실시간 정보 공유 의향을 표명했다.

구체적으로 3국 정상은 성명서를 통해 "북한이 한반도 그리고 그 너머에서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야기하는 재래식 군사행동과 더불어, 다수의 ICBM발사를 포함해 올해 전례 없는 수의 탄도미사일 발사한 것을 강력 규탄한다"며 "세 정상은 안보리 결의에 따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또, 3국 정상은 북핵 억제를 강화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북) 미사일로 야기될 위협에 대한 각국의 탐지·평가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자 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