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서해상으로 미사일 4발 또 발사… 한미훈련 마지막 날까지 도발

오전 11시 32~59분 북한 동림 일대서 SRBM 발사비행거리 '130km', 정점고도 '20km', 속도 '마하5' 탐지

입력 2022-11-05 18:56 수정 2022-11-05 18:56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 마지막 날인 5일 오전 서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4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전 11시 32~59분 북한이 평안북도 동림 일대에서 북한 서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 4발을 포착했다.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130km, 고도는 약 20km, 속도는 약 마하5(초속 1.7㎞, 음속 5배)로 탐지됐으며, 미사일의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군 당국은 북한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나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KN-24)', '초대형 방사포(KN-25)' 등을 발사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중국 접경 지역과 가까운 북쪽에서 동해가 아닌 서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 우리 군은 이번 미사일 발사의 의도를 분석 중이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추가 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 방향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10시간에 걸쳐 미사일 25발을 퍼부은 북한은 지난 3일 '화성-17형'으로 추정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과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 액체연료 계열 구형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탄도미사일 3발을 차례로 발사하며 도발 강도를 높였다.

이날 미사일 도발에 이어 야간 포격 도발까지 강행한 북한은 지난 4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약 4시간에 걸쳐 군용기 비행 항적 180여개를 띄우면서 폭격기의 공대지 사격을 강행하기도 했다.

이로써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33차례, 순항미사일을 3차례 발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31일부터 F-35A·B 전투기 등 양국 공중전력 240여대를 동원한 '비질런트 스톰'을 실시한 한미 공군은 당초 4일까지 해당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북한의 미사일·포격 도발이 지속되자 훈련 기간을 하루 연장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