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한동훈 술자리' 유포 김의겸… 국민의힘, 징계안 제출한다

원내부대표단·국회 법사위원들에 징계 동의 서명 받아… 조만간 제출김의겸, 유튜브 채널 보도 근거로 현직 장관 등 술자리 의혹 제기한동훈 "허위사실유포 피해자로서 민주당 차원의 사과 요구한다"

입력 2022-10-27 15:08 수정 2022-10-27 15:16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강민석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심야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한 장관이 이례적으로 현역 의원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시사한 만큼 국민의힘에서도 김 의원의 사과를 촉구하는 모양새다.

뉴데일리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27일 원내부대표단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로부터 김 의원 징계 동의 서명을 받고 있다. 일부 법사위원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김 의원의 국회 윤리특위 제소를 건의했고, 주 원내대표가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김 의원은 지난 24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유튜브 채널 '더탐사' 제보를 바탕으로 한 장관 등의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7월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이 서울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이다.

더탐사는 김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날 오후 9시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들은 이번 의혹의 제보자가 술자리에 있었던 첼리스트의 남자친구라고 밝혔다. 첼리스트는 더탐사가 공개한 남자친구와 통화에서 "한동훈은 윤도현 노래 부르더라. '동백아가씨'는 윤석열이 했고"라고 언급했다.

한 장관은 "장관직을 포함해 앞으로 맡을 어떤 공직이라도 걸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후 이례적으로 법적 대응까지 예고하며 김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 장관은 27일에도 개인 자격 성명을 내고 "자당 대변인이 깊이 개입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와 상식 있는 국민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음에도, 민주당 차원에서 다수당에 주어지는 공신력을 악용해 저질 가짜뉴스를 진실인 것처럼 공인함으로써 국민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각인'시키는 데 적극 가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이어 "허위사실 유포의 피해자로서 민주당 차원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까지도 사과하지 않았고, 민주당은 제2의 국정농단 등을 언급하며 김 의원 주장에 편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술자리 의혹이) 사실이면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할 만큼 엄청난 사건이 아닐 수 없다"며 "민생을 안 돌보고 새벽까지 술판만 벌이는 것이 주사파 아니냐"고 힘을 실었다.

현재 초안만 작성된 징계안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김의겸 의원이 국회법 25조 품위유지의 의무 및 국회의원 윤리강령 1호(국민의 대표자로서 인격과 식견을 함양하고 예절을 지킴으로써 국회의원의 품위를 유지하며, 국민의 의사를 충실히 대변한다), 5호(우리는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 우리의 모든 공사행위에 관해 국민에게 언제든지 분명한 책임을 진다) 등을 위반해 엄중히 징계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안은 윤리특위에서 징계 여부와 징계 수위 등을 심사한 뒤 국회 본회의에 상정돼 처리된다. 징계 수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제명으로 나뉜다. 제명 징계안은 본회의에 보고된 후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결된다. 다만 비상설특위인 윤리특위는 지난 6월로 활동 기간이 종료된 후 3개월 넘게 공백 상태다.

국민의힘은 한 장관이 이번에야말로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힌 만큼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징계 절차를 밟는 것으로 풀이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