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한동훈 술자리' 있었다던 첼리스트… 한동훈 비판 글에 '좋아요'

김의겸, 유튜브채널 '더탐사' 제보 바탕 술자리 의혹 국회서 제기더탐사 "민주당 지지자 첼리스트, 술자리 이후 국힘 인사들과 어울려"트위터 살펴보니… 한동훈 비판 글에 '좋아요' 김건희 여사에 "무식"이재명·열린공감TV 트위터 팔로잉… 與 "'아니면 말고 식' 거짓 선동"

이도영, 이지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10-25 11:29 수정 2022-10-25 17:34

▲ ⓒ유튜브 채널 더 탐사 캡처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이 참석한 술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봤다고 주장한 첼리스트가 술자리 의혹 제기 한 달 전에도 한 장관을 비판하는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당 의혹을 제보받았다던 '더탐사'(옛 열린공감TV)라는 유튜브 채널은 한때 이재명 민주당 대표 강성 지지자인 '개딸'(개혁의 딸)이라는 이 첼리스트가 한 장관과 술자리 이후 국민의힘 인사들과 어울렸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정반대 행동을 한 것이다.

김의겸, 유튜브 채널 제보 바탕으로 한동훈 술자리 의혹 제기

김 의원은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 장관이 지난 7월19일부터 20일에 걸쳐 서울 청담동 고급 카페에서 윤 대통령,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국감장에서 '더탐사'로부터 제보 받았다며 술자리에 있었다는 여성 첼리스트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앞서 한 장관은 퇴근길 미행 등 '스토킹'을 당했다고 호소하며 이 매체 소속 유튜버를 고소한 바 있다.

한 장관은 김 의원의 의혹 제기에 "장관직을 포함해 앞으로 맡을 어떤 공직이라도 걸겠다. 의원님은 무엇을 걸 것인가"라며 "지라시 수준도 안 되는 것을 가지고 국정감사 자리에서 국무위원을 모욕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 김 의원이 제시한 녹음 파일을 두고 관련 매체와 '야합' 의혹을 제기했다. 

한 장관은 이어 "제가 저 자리에 있었거나 저 근방 1km 내에 있었으면 제가 뭘 걸겠다"며 "저런 정도 스토킹 하는 사람과 야합해서 국무위원을 모욕하는 것에 자괴감을 느낀다"고 개탄했다.

▲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과의 술자리에 있다고 밝힌 첼리스트 트위터.ⓒ트위터 캡처

국힘 인사들과 어울린다던 첼리스트, 이재명 트위터 팔로잉

더탐사는 같은 날 오후 9시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했다. 더탐사는 이번 의혹의 제보자가 술자리에 있었던 첼리스트의 남자친구라고 밝혔다. 첼리스트는 더탐사가 공개한 통화에서 "한동훈은 윤도현 노래 부르더라. '동백아가씨'는 윤석열이 했고"라고 언급했다.

더탐사는 이 첼리스트와 관련 "7월 윤석열·한동훈 술자리 반주 참석까지. 민주당 지지자. 스스로를 '개딸'이라 부름. 민주 진영 내 파워 트위터. 7월 말 술자리 참석 이후 국민의힘 인사들과 어울리면서 남친과 갈라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트위터를 살펴본 결과 이 첼리스트는 최근까지도 한 장관을 비판하는 글에 '좋아요'를 누르는 등 더탐사의 주장과 다른 행보를 보였다.

첼리스트는 7월10일 "조국 장관은 멋지고 단단한 분", 7월12일 "이낙연은 그냥 사라져야 할 나쁜 인간이다" 등의 글을 올렸다.

그러다 7월16일 이후 트위터 활동을 중단했다가 9월15일 한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검찰 소환에 "전쟁 아니라 범죄 수사"라고 밝힌 영상을 공유하며 '민주당만 수사하고 여당은 수사 안 함. 다 풀어줌'이라고 비판한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 첼리스트는 이어 9월18일에는 더탐사의 글에 좋아요를 눌렀고, 9월21일에는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망사 베일'(면사포) 모자를 쓴 김건희 여사 관련 글에 "무식이 허를 찌른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부인 미셸리 보우소나루 여사 등 다른 나라 영부인도 챙이 달린 검은색 망사 베일을 쓴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10월10일에는 청와대 개방 100일 기념으로 청와대 앞마당에 미러볼을 설치했다는 MBC 보도에 "나라 꼴이 가관도 아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현재도 이 첼리스트는 이재명 대표, 정청래 의원, 열린공감TV 트위터 등을 팔로잉하고 있다.

與, 제보 신빙성 지적하며 "김의겸 정치인생 걸어라"

국민의힘은 해당 제보의 신빙성을 지적하며 국정감사에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김 의원을 비판하고 나섰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수습기자라도 '팩트 파인딩' 나서면 한 시간 안에 결판날 제보"라며 "김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에게 정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국감 현장에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등에 업고 '아니면 말고 식' 거짓 선동, 모멸감 주기를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라며 "한 장관이 주장한 대로 김 의원은 이 제보의 진부(眞否) 여부에 정치인생을 걸어라"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을 겨냥해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국정감사는 물론 우리 국회의 권위를 실추시킨 사례로 길이 길이 남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당권 도전에 나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자신 없으면 하지 말든지,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그렇게 쫑알쫑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국회의원 품위에 관한 문제인데 창피하다"고 질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