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014년, 2018년, 2021년… '대장동 돈' 주요 선거철마다 꿈틀거렸다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기였던 2021년 4~8월… 김용, 8억원 수수""김용, 2014년 지방선거 때도 대장동 1억 받았다" 진술도 확보검찰 "2014년·2018년 지방선거 때도 부정한 돈 오갔나 보는 중"

입력 2022-10-21 14:44 수정 2022-10-21 15:19

▲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연합뉴스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21일 오전 김 부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따른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원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민용 변호사(전 성남도개공 전략사업실장)와 공모해 지난해 4∼8월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남욱 변호사로부터 4회에 걸쳐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가운데 김 부원장이 직접 받은 것은 6억원, 당초 유 전 본부장에게 요구한 금액은 20억원으로 보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김 부원장의 요구를 남 변호사에게 전달했고, 남 변호사가 여러 차례에 걸쳐 8억원가량의 현금을 준비해 정 변호사와 유 전 본부장을 거쳐 김 부원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돈이 오간 것으로 특정된 시기는 더불어민주당이 대선경선을 준비하던 때다. 김 부원장은 경선 당시 이재명 대표 캠프에서 총괄부본부장으로서 대선자금 조달과 조직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이 같은 정황 때문에 해당 돈이 이 대표의 대선자금으로 쓰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검찰은 김 부원장이 2014년에도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1억원을 받았다는 진술도 확보해, 2014년과 2018년 지방선거 때도 부정한 돈이 오갔는지 들여다볼 방침이다.

김용 "없는 죄를 만들어내"… 이재명 "결백 믿는다"

검찰은 지난 19일 이러한 혐의로 김 부원장을 체포하고, 그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 했다. 김 부원장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여의도 민주연구원도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민주당 측의 거센 반발로 집행하지는 못했다.

김 부원장은 "대장동사업 관련자들로부터 불법 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반발했다. 김 부원장은 체포당한 후 검찰 조사에서도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금품을 요구한 적도, 받은 적도 없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역시 전날 "대선자금 운운하는데 불법 자금은 1원도 쓴 일이 없다"며 "김용 부원장은 오랫동안 믿고 함께했던 사람인데 저는 여전히 그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두둔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