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광역단체장들 만난 尹…"국민 위해선 진영 관계없이 원팀"

윤석열, 7일 울산시청서 제2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주재지방 4대 협의체 회장 선출완료 9일 만에 회의 개최

입력 2022-10-07 17:10 수정 2022-10-07 18:25

▲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2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중앙과 지방의 소통을 강조했다. 진영에 관계없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합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7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2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정부는 어디에 살든 공정한 기회를 누리는 지방 시대를 열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의를 통해 시도지사님들과 지방 4대 협의체장님들께서는 지역의 사정을 가감없이 말씀해 주시고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해 주시면 정부는 모든 역량을 결집해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여러분들을 더 자주 뵙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우리 모두 진영에 관계없이 원팀이 돼야 한다. 여기 계신 분들 모두 같은 마음이시라 믿고 민생을 알뜰히 챙기는 중앙지방행정회의가 되도록 저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지난 1월13일 시행된 중앙지방협력회의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중앙행정기관장, 17개 시도지사, 지방 4대 협의체 대표회장 등이 모여 지방자치 균형발전 관련 국가정책을 논의하는 회의이다. 지방 4대 협의체는 시·도지사협의회,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시·군·구청장협의회장, 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다.

회의는 새정부와 민선 8기 출범 이후 개최되는 첫 회의로, 지난달 28일 지방 4대 협의체 대표회장 선출 완료된 후 9일 만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국무회의에서 중앙지방협력회의를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지역을 순회하며 정례화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방안 개정안을 의결했다. 특히 가칭 중앙지방협력회의 지방지원단을 구성해 지방안건의 발굴과 조정 역할을 분담하기로 했다. 

과제별 TF도 구성해 지자체의 중장기 과제의 안건화 과정을 도입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이 지방이 직접 안건을 만들 수 있는 상향식 운영방안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방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다.

또 주요법령 및 법령정비 체계 구축방안과 지방분권법·균형발전 통합법 제정 추진, 지역주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고용 활성화 계획에 대한 보고도 이뤄졌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오신환 서울시정무부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유정복 인천시장, 강기정 광주시장, 이장우 대전시장, 김두겸 울산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김진태 강원도지사, 김영환 충북도지사, 이필영 충남 행정부지사, 김관영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박완수 경남지사, 오영훈 제주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