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尹 발언' 자막 조작한 MBC, 해명보다 사과가 먼저"

국힘TF "자막 조작 사건, MBC가 사과하면 끝날 일""'자막 조작' 방송 후 200건 이상 관련 보도 쏟아내""견강부회 하는데 전파 낭비‥언론자유 운운 말아야"

입력 2022-10-06 14:33 수정 2022-10-06 14:33

▲ 현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취재했던 MBC 기자가 지난달 27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소위 '뉴욕 발언'이 불거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보도한 MBC를 겨냥해 "사과하면 끝날 일인데 아직까지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견강부회 하는데 국민의 자산인 공중파를 낭비하고 있다"며 "더 이상 '언론자유' 운운하지 말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는 6일 배포한 성명에서 "MBC는 9월 22일 '자막 조작' 방송 이후 10월 5일까지 총 200건 이상의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며 "'뉴스데스크'에서만 41회를 다뤘고, 인터넷 뉴스 61회, 유튜브 'MBCNEWS' 채널에는 99개의 영상을 업로드 했다"고 지적했다.

'비속어 보도'에 대한 비난 여론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도 사과도 없이 상당량의 뉴스 시간을 자사의 입장을 해명하는 데 할애하고 있다며 MBC의 부실한 '사후 대처'를 꼬집은 TF는 이번 '자막 조작' '동맹 훼손' 사건에 MBC 워싱턴 특파원이 앞장선 것도 예사롭지 않다고 지적했다.

첫 보도 직후 왕종명 MBC 워싱턴 특파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어떻게 평가하는지를 묻는 이메일을 미국 국무부에 보낸 사실을 거론한 TF는 "이는 우연이 아니라 민주노총 언론노조 출신들이 MBC 사장 자리를 차지하면서 예견된 바"라고 주장했다.

TF는 "민주노총 언론노조 출신인 최승호 사장은 취임하자마자 대대적인 '인적 청산'을 자행했는데, 그 숙청작업의 일환이 바로 전대미문의 '특파원 전원 소환'이었다"며 "당시 최 사장은 취임하면서 느닷없이 도쿄특파원인 강명일 기자를 부임 7개월 만에 강제 소환했고, MBC는 특파원 평가위원회라는 위원회를 열어 '특파원 전원 소환'을 결정해 12명의 특파원을 불러들였다"고 되짚었다.

이에 "강 기자를 포함한 특파원들은 가족들과 함께 강제로 귀국할 수밖에 없었고, 귀국 후에도 비보도 부서에 배치돼 모욕적인 허드렛일을 하라는 부당한 지시들을 받았다"고 밝힌 TF는 "그 자리를 민주노총 언론노조와 이념을 같이하는 기자들로 채운 것이 오늘날 '자막 조작' 사태의 원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최근 법원도 '특파원 전원 소환'의 불법성을 인정했다"며 강명일 특파원이 MBC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받은 사례를 소개한 TF는 "당시 재판부는 '해외특파원 전원을 교체하려 했던 MBC의 조급함이 묻어난 인사조치였다'고 설명해 MBC 경영진의 부도덕성을 만천하에 알렸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번 사태의 근본적 원인을 MBC 특유의 인적 구조 탓으로 돌린 TF는 "박성제 MBC 사장은 '자막 조작' 사건과 더불어 파업불참자 탄압에 책임을 지고 이제 그만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