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탄도미사일 발사… 2017년 이후 5년 만에 日 상공 통과

합참 “오전 7시23분 자강도 무평리서 발사… 일본 상공 통과한 IRBM 1발 포착”NHK "北 탄도미사일 일본 통과해 태평양 낙하한 듯… 비행거리 약 4000km”

입력 2022-10-04 08:42 수정 2022-10-04 10:03

▲ 북한이 4일 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이 일본 상공을 통과할 조짐을 보이자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럭)'은 아오모리현과 홋카이도 주민들에게 대피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J-얼럿 경보를 실시간 속보로 방송하는 NHK 뉴스. ⓒNHK 관련보도 화면캡쳐.

북한이 4일 또 탄도미사일을 쏘았다. 이번에 쏜 탄도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가로질러 태평양에 떨어져 중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일본은 북한 미사일이 날아오자 아오모리현과 홋카이도 일대 주민들에게 대피 경보를 발령했다.

합참 "北, 4일 오전 7시23분, 자강도 무평리서 日 상공 통과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

합동참모본부는 4일 “오늘 오전 7시23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발사되어 동쪽 방향으로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로 추정되는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의 오전 9시44분 발표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IRBM의 비행거리는 약 4500km, 고도는 약 970km, 속도는 마하 17로 탐지됐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이라고 합참은 덧붙였다.

합참은 “김승겸 합창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한미 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확인했다”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日언론, 北탄도미사일 발사·주민대피경보 실시간 속보… "日 동쪽 3000km 바다에 떨어져"

합참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알린 오전 7시28분 무렵부터 NHK와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방위성 등의 발표를 인용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속보로 전했다.

NHK는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하면서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 경보를 실시간 속보로 전했다. J-얼럿은 홋카이도 남쪽과 아오모리현 일대 주민들에게 대피하라는 경보를 발령했다.

주민대피경보 대상지역은 이어 동북지방 일대로 확대됐다. 방송은 “수상한 물건을 발견한 경우 결코 접근하지 말고 즉시 경찰이나 소방 등에 연락해 달라”는 당부도 함께 전했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 탄도미사일이 오전 7시46분 태평양에 떨어진 것을 포착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NHK 등은 방위성 등 일본정부 발표를 인용해 "북한 중거리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4000km로 추정되며, 일본 열도 동쪽 3000km 태평양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일본 방위성 발표로 추정할 때 북한이 이날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화성-12형'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北, 2017년 8월과 9월 IRBM '화성-12형' 日 상공 통과하도록 발사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2017년 9월15일 이후 처음이다. 북한은 2017년 8월29일 평양 순안에서 발사한 '화성-12형' IRBM이 일본 상공을 통과해 발사 지점에서 2700km 떨어진 태평양 목표를 타격했다고 밝혔다.

같은 해 9월15일에도 북한은 평양 순안에서 '화성-12형'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도 일본 상공을 통과한 뒤 발사 지점에서 3700km가량 떨어진 태평양에 떨어졌다.

당시는 북한 김정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핵전쟁'과 '핵버튼'을 운운하며 긴장을 고조시킬 때였다. 북한은 이때 일본 상공을 통과하도록 '화성-12형'을 쏜 뒤 “괌 주변 30~40km 해역을 목표로 해서 포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는 협박 메시지를 내놔 미국을 화나게 했다.

이후 미국과 북한은 11월2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을 쏠 때까지 극한대립을 이어갔다. 트럼프 정부 인사들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다"고 회고한 것이 이때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