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대통령 "유례 없는 强달러… 24시간 경제상황 점검체계 가동" 지시

금융위기 불안 속… 정국은 尹 '비속어 자막' 논란으로 시끌윤 대통령, 30일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 경제 상황 검토"우리 정부, 긴장감 갖고 대응해야… 24시간 점검체계 가동"

입력 2022-09-30 11:53 수정 2022-09-30 16:33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달러 강세와 고금리 등 최근 급변하는 외환시장 상황에 "정부부터 더욱 긴장감을 갖고 준비된 비상조치계획에 따라 필요한 적기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국이 윤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논란에 휩싸이면서 민생현안을 향한 주목도가 흐려진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경제 상황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겠다는 행보다.

윤 대통령은 30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제3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시장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제팀은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24시간 국내외 경제상황 점검체계를 가동해 한 치 빈틈도 없이 대응해 달라"고 지시했다.

"유례 없는 강(强)달러 영향으로 우리 금융·외환시장도 변동성이 커졌다"고 지적한 윤 대통령은 "전 세계의 금리 인상과 시장 불안에 따라 실물경제 둔화도 우려되고 있다"며 "과거에 비해 대외 건전성 측면에서 튼튼한 방파제를 쌓아뒀고 시장 안정 조치를 일부 취했지만, 더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외 요인으로 시작된 위기는 우리가 내부적으로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그 충격 정도가 결정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또 문재인정부 시절의 소득주도성장정책에서 민간 중심으로의 '경제 체질 전환'을 거듭 강조했다. "이번 위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우리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윤 대통령은 "에너지 가격이 급등할 때마다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반복되는 만큼 우리 산업을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미국 등 주요국의 정책금리 인상, 엔화·파운드화 등 주요 통화 가치 하락 등으로 국내외 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점을 감안해 관계부처 장관, 시장 전문가 및 기업인들과 함께 국내외 경제·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했다.

국제 금융시장 동향과 관련한 한국은행의 브리핑과 국내 금융·외환시장 상황, 국내 기업들의 시장 평가 및 대응 현황 등에 따른 논의도 진행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