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한자유주간' 다가오자…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자제해 달라"

25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 등에서 한미일 인권단체 모여 행사 진행통일부, 北 향해서도 “도발하면 강력하고 단호히 대처할 것” 경고

입력 2022-09-23 17:39 수정 2022-09-24 12:32

▲ 2016년 4월 '북한자유주간' 때 임진각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할 당시 모습. ⓒ뉴데일리 DB.

한미일 북한인권단체들이 오는 25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 등에서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갖는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북한이 도발할 수 있다는 게 이유였다.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자제해 달라…北 도발도 용납 않겠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 전단 등의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효정 부대변인은 이어 북한을 향해 도발하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 또한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면서 “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북한자유주간’ 때 대북전단 살포 징후 보인다며 긴장

통일부 발표는 오는 25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북한자유주간’ 대응 차원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북한자유주간’ 동안 행사에 참여하는 한미일 인권단체들이 대북전단 살포를 하려는 징후를 포착했다는 것이다.

통일부 안팎에서는 “정부가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고려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는 풀이가 나온다.

북한은 지난 7월 “남측에서 살포한 대북 의약품이 코로나 발생의 최초 유입 경로”라고 주장하며 또 대북 의약품이나 전단을 살포할 경우 보복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한편 ‘북한자유주간’ 주최 측은 “대북전단 살포 계획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알려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