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엔데믹 영향" 전시회 관객 59% 늘었다…故 이건희 기념전 최고 인기

인터파크, 상반기 전시 부문 거래액 전년비 81% 성장

입력 2022-08-09 08:18 수정 2022-08-09 11:01

▲ 인터파크 상반기 전시 부문 트렌드 발표.ⓒ인터파크

엔데믹 영향과 함께 여가활동으로 전시를 즐기는 관객이 크게 늘었다.

인터파크가 올해 1~6월 판매한 전시 상품을 분석한 결과, 거래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81%, 이용객 수는 59% 신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객은 여성이 75.3%, 남성이 24.7%로 지난해 대비 남성 관객 비중(+3.4%p)이 소폭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39.3%), 30대(34.2%), 40대(17.5%), 50대 이상(8.1%), 10대(0.9%)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입장객 수 기준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전시는 '어느 수집가의 초대-故 이건희 회장 기증 1주년 기념전'이었다. 전시 종료인 8월 28일까지 온라인 판매 티켓이 전체 매진됐다. 

2위는 '팀 버튼 특별전', 3위 '살바도르 달리전', 4위 '우연히 웨스 앤더슨', 5위 '레드룸'가 뒤를 이었다. 인기 전시 15개 중 절반 이상이 회화전으로, 거장들의 원화를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전시의 인기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엔데믹과 함께 전시장을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면서 전시 부문의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전시를 즐기는 고객층이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하반기에도 유명 전시를 대거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