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전 세계 '한류동호회' 1억명 대상‥ 전통문화 체험 챌린지

태권무·부채춤 등 전통문화로 한류 팬 잇는다전통문화 4개 부문 한류동호회 온라인 공모전인기 케이팝 가수 비투비, 라잇썸, 위클리 참여

입력 2022-08-05 11:49 수정 2022-08-05 11:49

▲ '케이-커뮤니티 챌린지' 태권무 부문에 참여한 비투비의 모습.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명순, 이하 해문홍)이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과 함께 내달 12일까지 '한류동호회와 함께하는 한국문화 함께 잇기(케이-커뮤니티 챌린지)' 행사를 진행한다. 한류동호회를 대상으로 전통문화 4개 부문 온라인 공모전을 열어 우승팀을 선정하고 우승팀은 한국 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해문홍은 2019년부터 해외 한류동호회가 한국문화를 알리는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들이 케이팝 가수가 참여한 한국 전통문화 강습 영상을 보고 배운 후 완성된 작품 영상을 공유하는 행사를 지원해 왔다.

지난해에는 서예와 민요, 소고춤, 한량무 분야에 총 43개국 한류 동호회 128개 단체가 참여했고, 우승팀을 시상한 '케이-커뮤니티 페스티벌' 온라인 영상은 전 세계 조회 수 30만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해외 한류 팬들의 관심을 확대하는 데 기여했다.

민요·태권무·부채춤·한복 등 4개 부문 접수

올해는 민요·태권무·부채춤·한복 등 4개 분야의 공모전을 진행한다. 국내외를 불문하고 현재 활동하고 있는 외국인 한류동호회라면 누구나 공식 누리집(www.kcommunityfestival.com)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참여 방법과 공모 일정 등 자세한 사항도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많은 한류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와 인기 케이팝 가수가 직접 참여한 전통문화 강습 영상을 제공한다. ▲민요 부문은 '라잇썸' ▲태권무 부문은 '비투비' ▲부채춤 부문은 '위클리'가 함께했다. 해외 한류 팬들은 남산골 한옥마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우암사적공원 등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한국 대표 장소를 배경으로 찍은 강습 영상을 보며 아름다운 우리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다.

올해는 비 공연 분야인 한복 부문을 추가해 최근 유행하는 짧은 영상(숏폼)으로도 참여할 수 있도록 응모 형식을 다양화했다.

우승팀 11월 한국 초청, 케이팝 가수와 함께하는 콘서트서 직접 공연

이번 공모전 부문별 우승팀은 '케이-커뮤니티 페스티벌'에서 직접 공연할 수 있도록 한국으로 초청한다. 공연은 오는 11월 20일 온라인으로 생방송 된다. 이번 도전에 함께한 케이팝 가수와 전 세계 한류동호회원들이 소통하고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전 세계 한국 문화콘텐츠에 대한 열풍이 이어지며 한류동호회원 수는 1억5000명을 넘어 급증하고 있다"며 "올해도 한국문화를 사랑하는 많은 한류 팬들이 참여해 다양한 한국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