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TBS 지원 폐지' 조례 철회 요구한 민주당, 지자체 정신 송두리째 무시"

26일 민주당 의원 77인 "정치권력 따른 'TBS 죽이기' 일방적 추진 우려… 방송국 제거 의도"28일 정교모 반박성명… "민주당 'TBS 지원 폐지 조례안' 철회 요구는 헌법‧법률 역행 처사""민주당, TBS 편파‧왜곡보도에 편승해 정치적 혜택 누려… 국민 눈쌀에도 어떠한 조치 없어""서울시의회, 시민 대표로 조례안 발의… 지자체 정신 무시한 민주당, 시민에 사과해야"

입력 2022-07-28 14:46 수정 2022-07-28 14:53

▲ 조성환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 공동대표가 지난 3월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대장동게이트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사회정의를바라는전국교수모임(정교모)이 'TBS 지원 폐지 조례안' 철회를 주장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서울시민에게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교모는 28일 성명을 내고 "서울시의회가 서울시민을 대표해 'TBS 지원 폐지 조례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 민주당이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헌법이 정한 지방자치 자율성을 역행하는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6일 정필모 의원 등을 포함한 민주당 의원 77명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력에 의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TBS 죽이기'를 심각히 우려한다"며 "지방선거에서 이기자마자 자신들이 싫어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내는 방송국을 통째로 없애려 한다"고 주장했다.

"황당한 제보자 등장시켜 왜곡보도… 정의당조차 비난"

이에 정교모는 TBS의 편파방송과 이에 따른 민주당의 무조치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지난 수년간 민주당이 TBS의 편파‧왜곡보도에 편승해 정치적 혜택을 누려온 것은 온 국민이 알고 있는 사실"이라는 것이다.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작년 4월 서울시장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시장후보의 '페라가모' 구두와 '생태탕'을 기억한다는, 이번 대통령선거에서는 이른바 '줄리'와 이재명 후보 모친을 만났다는 제보자를 등장시켜 왜곡보도를 일삼았다"고 비판한 정교모는 "또 '뉴스공장'은 윤석열 후보 장모는 철저히 조롱하면서 이 후보 부부의 온갖 비리는 감싸는 등 극도의 파당성으로 정의당에서조차 비난받았다"고 일갈했다.

이어 정교모는 "TBS의 노골적 편파방송에 온 국민이 눈살을 찌푸려도 민주당은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TBS를 '진영의 나팔수'로 소비해왔다"고 규탄했다. 

"'TBS 조례안', 서울시민 분노 표출이자 시의회의 당연한 조치"

정교모는 "명백한 사실왜곡을 바로잡기는커녕 아침에 '뉴스공장'이 이슈를 던지면 당 대변인들이 오전에 논평을 내고 오후에 당 지도부가 이를 거론하는 사례가 얼마나 많았는지,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77명의 의원들은 방송자료를 찾아보기 바란다"며 "지금도 '뉴스공장'은 매일 윤석열 대통령의 정책과 인격에 대한 비판‧비난으로 시작해, 김건희 여사 조롱으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바로잡기 위해 제11대 서울시의회 국민힘 소속 시의원 전원은 'TBS 지원 폐지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한 정교모는 "이는 방송의 기본을 지키지 않은 TBS에 대한 서울시민의 분노의 표출이자 시의회의 당연한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교모는 "그럼에도 민주당이 그간 방송 야합에 대한 자성은커녕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절대다수 서울시의원들이 제출한 조례안에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헌법과 법률이 규정한 지방자치의 자율성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중대한 처사"라며 "지방자치제 정신을 송두리째 무시한 행위에 있어 서울시민에게 정중히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