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야 '원 구성' 합의, 이번에도 불발… "논의는 계속할 것"

'국회 공백' 35일째…3일, 여야 원내대표 2시간 회동에도 협상 결렬與 "계속 이야기 하기로"…野 "본회의 전까지 시간 갖고 협의할 것"

입력 2022-07-03 17:57 수정 2022-07-03 18:12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6월22일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공백' 상태가 35일째 지속되는 가운데, 여야가 3일 비공개 원내대표 회의를 갖고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그럼에도 여야 모두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오후 3시부터 2시간가량 의견을 교환했다.

권 원내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오후 3시부터 2시간가량 박 원내대표와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지만 원 구성 협상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해서 논의해 나가자는 이야기를 하고 헤어졌다"고 밝혔다.

협상 경과에 대해서는 "결론이 나지 않아서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며 "이야기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이 4일 단독으로 의장을 선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그 부분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결론에 이르면 좋고 합의가 안 되면 그때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민주당 측에서도 "본회의 전까지는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동 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각자의 입장을 충분히 밝혔으나,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개특위' 구성 등 양당 이견 차 여전히 커

지난 5월 30일 21대 국회 전반기 임기가 종료됐지만, 법사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가 대치하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지난해 7월 당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21대 국회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기로 합의했지만, 민주당은 여야가 바뀐 상황에서 다시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을 넘겨주는 조건으로 △'중대범죄수사청' 발족을 위한 사개특위 구성 △검수완박 관련 헌법소원 및 권한쟁의심판 청구 취하를 요청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원 구성 협상에 검수완박 악법을 끼워 팔기 하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달 28일 국회 의사과에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과 전용기 민주당 의원이 제출한 요구서에는 민주당 소속 의원 170명의 이름이 전부 올라갔다. 

당초 7월 1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려 했지만 이를 오는 4일 오후 2시로 연기한 상황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