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재용 사촌형' 이재관 전 새한그룹 부회장 별세

향년 59세… 13일 삼성서울병원에 빈소 마련'비운의 황태자' 이병철 차남 이창희 회장의 아들

입력 2022-06-12 11:53 수정 2022-06-12 11:53

▲ 이재관 새한그룹 전 부회장ⓒ연합뉴스

이재관 전 새한그룹 부회장이 11일 별세했다. 그는 '삼성가 3세' 중 일원이며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사촌 형이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의 빈소는 13일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향년 59세다.

고인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의 차남인 고 이창희 회장의 아들이다. 삼성가 '비운의 황태자'로 불렸던 이창희 회장은 1973년 삼성을 떠나 새한미디어를 세웠다.

고인의 어머니는 이 회장 작고 후 회장직을 맡은 일본인 이영자 전 회장이다. 장남인 고인은 34세의 나이로 부회장에 취임해 실질적으로 새한그룹을 이끌었다.

고인은 1987년 미국 터프스대학을 졸업한 뒤 1990년 새한미디어 이사를 맡았다. 부친이 1991년 작고하자 그룹을 물려받았다. 

이후 삼성가의 ㈜새한(옛 제일합섬) 지분을 넘겨받아 1995년 삼성그룹에서 완전히 떨어져나왔다. 1997년 12개 계열사를 둔 재계 순위 20위 중반의 중견그룹인 새한그룹을 정식 출범시켰다.

그러나 사양길에 접어든 비디오테이프·필름 사업 등에 대대적인 투자를 하면서 그룹의 경영난이 시작됐다. 결국 자금난을 이기지 못해 2000년 10월 워크아웃에 들어가면서 경영권이 채권단으로 넘어가게 된다.

고인은 당시 이태원동 자택을 포함해 247억원 상당의 개인 자산을 회사에 출연하기로 하고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