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용 측 "검찰이 유동규에 놀아나" vs 유동규 "재판 보면 다 알게 돼"

2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서 "혐의 다 부인"… 유동규 거짓 진술 의혹 제기유동규 "일각에서 생각하는 거래 없었다"… "재판 보면 다 알 것" 반박

입력 2022-10-22 12:33 수정 2022-10-22 12:33

▲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왼쪽)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자들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측이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놀아났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반면 유 전 본부장은 "최소한 뭐에 회유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21일 오후 3시 30분께 열린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렸다.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심문에서 검찰과 김 부원장 측은 불법 정치 자금 수수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심문이 종료된 직후 김 부원장 측 변호인은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혐의를 다 부인했다"면서 "저쪽(검찰)이 유동규의 진술에 놀아났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검찰 조사에서 유 전 본부장의 진술이 바뀐 시점이 이달 8일이고, 그가 20일 구속기간 만료로 출소한 점을 거론하면서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 전 본부장이 '거짓 진술'을 한 대가로 석방됐을 수 있다는 얘기다.

유동규 "진술 바꾼 적 없다. 재판 보면 다 알 것"

하지만 이날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재판에 출석한 유 전 본부장은 재판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의 회유와 압박이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라는 질문에 "최소한 뭐에 회유되진 않았다"라고 김 부원장 측의 입장에 맞불을 놓았다.

유 전 본부장은 그러면서 "진술을 바꾼 적이 없다"라며 "결론적으로 일각에서 생각하는 딜(거래)은 없다. 나중에 재판을 보면 다 알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9일, 김 부원장이 20대 대선 과정에서 대장동 민간 개발업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며 체포한 것에 이어 이날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김 부원장은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이재명 대표 캠프에서 총괄부본부장을 맡았는데, 검찰은 김 부원장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대장동 민간 개발업자인 남욱 변호사로부터 총 8억 4700만 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현금으로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