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尹 "훌륭한 친구" 바이든 "같이 갑시다"…한미 정상 만찬서도 화두는 '동맹'

윤 대통령 주최 환영만찬서… "한미동맹은 피로 맺어져" 건배사바이든 대통령 "한미 장병, 한반도 수호… 같이 갑시다" 화답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10대 그룹 총수, 여야 지도부 등 참석만찬상에 소갈비 양념구이와 산채비빔밥, 쌀케이크 등 한정식 올라와

입력 2022-05-21 20:42 수정 2022-05-21 20:45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뉴시스

21일 윤석열 정부 첫 한미 정상간 만남의 최대 화두는 만찬까지 일관되게 '굳건한 동맹'이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공식환영 만찬에서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건배사에서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양국 간 새로운 미래를 함께 모색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며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한미FTA(자유무역협정)는 양국에 더 많은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하고 끝나는지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좋아한다고 알려진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를 인용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답사에서 "오늘 아주 생산적인 회담을 가졌고 더 중요하게는 우리가 서로에 대해 많이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바로 그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 줄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제가 정말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미 장병이 나란히 싸워 한반도를 수호했고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의 번영을 추구할 수 있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이 예이츠의 시를 인용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위대한 양국의 동맹과 수십년간 번영이 지속하길 바라며 연합사에서 주로 하는 건배사를 하겠다"며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우리 함께 갑시다)"라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34분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맞은편에 위치한 국립중앙박물관 내 만찬장에 함께 도착했다. 박물관 벽에는 "조셉 바이든 미합중국 대통령을 환엽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만찬장에서 바이든 대통령 일행을 맞이하며 짧은 인사를 나눴지만, 만찬 자리에는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한국 측에선 이날 임명이 재가된 한덕수 국무총리와 박병석 국회의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이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했다.

한편, 이날 90분이 진행될 것으로 예정된 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10대 그룹 총수들과 여야 지도부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만찬 메뉴에서 에피타이저로는 자색고구마·단호박·흑임자 전병과 팥 음료가 준비됐다. 이어 흑임자두부선, 이색밀쌈, 오이선, 횡성더덕무침, 금산인삼야채말이 등이 담긴 '향토진미5품 냉채', 강원양양 참송이 '버섯죽'과 '침채', 해남 배추를 이용한 '숭채만두', 간장 양념으로 숙성한 '미국산 소갈비 양념구이와 야채' 등이 만찬 상에 올랐다.

건배주는 '오미로제 결'이 선정됐다. 오미로제 결은 다섯 가지 맛이 조화를 이루는 오미자로 담근 국산 스파클링 와인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