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중권 "이준석 징계요구는 물타기…박지현, 민주당내 문제부터 해결해야"

진중권 "민주당 성범죄 논란, 이준석 국힘 대표 연결짓는 건 물타기…자체 해결 안되는 탓"'짤짤이'·여성 외모 품평 최강욱 가리켜 "항상 거짓말…위험한 사고방식 소유자"

입력 2022-05-14 14:13 | 수정 2022-05-14 14:13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정상윤 기자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성범죄 논란'에 끌어들이려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민주당의 '물타기' 시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잇따른 성희록 의혹으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는 최강욱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아주 악질"이라며 쓴소리를 날렸다.

진중권 "물타기는 안돼…민주당 내에서 해결해야"

박지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3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우선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시라"며 "그리고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하는, 최소한 그 정도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여러 건의 성범죄 의혹이 터진 민주당은 의원 제명 등 조치를 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성상납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하지 않고 있으므로, 민주당 내에서 발생한 성범죄 문제를 비판할 자격이 없다는 주장이었다.

이 발언을 두고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13일 저녁 CBS 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박지현 위원장이 쓸데없는 말을 한 것 같다"며 "이 사안은 이 사안이고, 그 사안은 그 사안이다. 서로 연동하는 순간 물타기가 된다"며 꼬집었다.

이어 "흔히 '투 렁스 돈 메이크'라고 이야기하는데, 두 개의 잘못됨으로 하나를 올바르게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뜻"이라며 "지금 문제는 민주당 내에서 이 문제가 해결이 잘 안되는 것"이라고 진 전 교수는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댓글들을 보면 끔찍한 수준"이라며 "자기 문제부터 해결해야한다. 이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의 이번 성폭력 사건 대처 수준을 묻는 질문에 "굉장히 오래전부터 얘기가 됐던 건데 그동안 꽁꽁 감춰져왔다가 지금 나온 거 아니겠나"라며 "이런 것들은 나오면 바로 얘기가 돼야 하는데 그동안에 감춰왔다는 느낌이 든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당 차원에서 제명하고 이런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국회 차원에서 징계를 내려서 이런 분들은 공직 활동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 맞지 않나"고 주장했다.

"최강욱은 아주 악질…위험한 사고방식의 소유자"

'짤짤이' 발언과 여성 보좌진 외모 품평으로 논란을 빚은 최강욱 민주당 의원도 진중권 전 교수의 비판을 받았다. 진 전 교수는 "최강욱 의원은 아주 악질이다. 항상 거짓말을 한다"며 "이번에 (성적 행위를 뜻하는 비속어 'XXX'를) 짤짤이라고 거짓말을 했고, 지금 또 거짓말을 한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최 의원이 '외모 품평'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게 '한번 재미를 봤으니 이참에 숨통을 끊겠다는 뜻이냐'고 말한 것을 두고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문제(여성 보좌진 외모 품평)를 취재했던 기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봤다"며 "이미 취재를 해서 보도하기 전까지 복수의 증언들을 통해서 그들의 진술이 일치한다고 확인하고 보도를 했는데, 기자가 (최 의원을) 공격해서 무슨 재미를 보냐. 이런 식이다. 저는 이분 정말 위험한 사고의 소유자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