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후 4시 전국 투표율 71.1%… 호남이 1~3위, 서울은 71.4%

19대 대선 같은 시간대보다 4.0%p 높아… 전남 투표율 77.3% 최고 vs 제주 66.9% 최저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 투표율 71.4%… 전국 평균 투표율보다 0.3%p 높아

입력 2022-03-09 16:39 수정 2022-03-09 16:39

▲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서울 구로구민회관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강민석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4시 현재 전국 투표율은 71.1%로 집계됐다. 2017년 치러진 19대 대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67.1%보다 4.0%p 높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국 유권자 4419만7692명 중 3142만7977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난 4∼5일 1632만3602명이 참여한 사전투표 분(투표율 36.93%)과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를 반영한 수치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이 77.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76.4%), 전북(76.3%) 등의 순으로 투표율이 높았다. 가장 투표율이 낮은 곳은 제주도(66.9%)다. 이어 인천(68.4%), 충남(68.5%)이 뒤를 이었다.

이번 대선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서울의 투표율은 71.4%로 전국 평균 투표율 71.1%를 약간 웃돌았다. 이 밖에는 경기 70.2%, 강원 70.6%, 세종 74.9%, 대구 72.4%, 부산 68.6% 등이다.

이날 투표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다만 코로나19 확진·격리 유권자는 오후 6시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주소지 관할 투표소에서만 투표할 수 있으며, 투표소는 선관위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유권자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 등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확진·격리 유권자는 보건소에서 받은 투표 안내 문자 원본을 제시해야 한다.

선관위는 오후 7시30분 이후에나 전국 251개 개표소로 투표함 이송이 시작되는 만큼 오후 8시10분쯤 개표가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선인 윤곽은 1, 2위 간 접전이 벌어질 경우 자정을 넘겨 내일 새벽에나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