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실로 엮은 이야기… 김윤아 초대전 '점유되는 풍경'展

오는 29일까지 갤러리 에이벙커'Lazy Scenery_Rain' 등 총 13점 전시

입력 2022-01-25 18:33 | 수정 2022-01-25 18:33

▲ 김윤아 초대전 '점유되는 풍경' 포스터. ⓒ뉴데일리

갤러리 '에이벙커(A BUNKER)'에서 열리는 설치미술 작가 김윤아의 초대전 '점유되는 풍경'이 미술 애호가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전시는 김 작가가 15년 이상 탐구해오고 있는 관계와 연결에 대한 주제를 다룬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김 작가는 '실'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그것을 계속해서 엮어내는 노동집약적 과정을 통해 타자와의 연결과 수평적 소통 방식에 관해 이야기해왔다.

이번 전시가 특별한 이유는 작가의 사유 체계가 인간 주체-타자의 시선에서 확장돼 동물과 환경을 포함한 '생명', 그리고 '존재'에 대한 시선으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2021년 봄 어느 날, 비둘기와의 특별한 동거가 시작됐다. 작가의 작업실 외벽에는 투명한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둔 채 비둘기가 살고 있었다. 평화의 상징에서 도시의 골칫거리로 전락한 비둘기. 평소 같으면 그냥 지나쳤을 비둘기의 존재가 작가의 눈에 들어왔다. 평소에는 생각해보지 않았던 타자라는 존재, 이 타자는 인간이 아닌 내가 원치 않은 동물이었다. 원하지 않지만 그들과 함께 존재해야하는 상황은 결국 인간인 내가 이곳의 주인이 아니라는 사실만 계속해서 부각시켰다. 그렇다. 이제 나는 그들과 함께 공존해야만 하는 것이다.

우리는 은연 중에 이 세계의 주인이 인간이라는 착각을 하며 살고 있다. 그러한 우리의 생각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공존해야 하는 이 현실 세계의 삶을 더더욱 불행하게 만든다. 인간은 어쩌면 주·객의 수직적 사유 방식에서 탈피해 새로운 수평성을 위해 살아야 하는 세계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에 직면한 것인지도 모른다.

오는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김주옥 교수가 기획에 참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