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 "사면 결정해준 文 대통령과 정부에 사의"

유영하 "뉴스 보고 사면 소식 들어… 당분간 치료에 집중"朴 "건강 회복하면 가족 만날 것… 퇴원할 때까지 면회 사절"

입력 2021-12-24 14:00 | 수정 2021-12-24 14:05
2022년 신년 특별사면 대상자에 포함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사면을 결정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당국에 사의를 표했다.

24일 유 변호사가 공개한 입장문에서 박 전 대통령은 "먼저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아울러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사면을 결정해주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당국에도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며 "신병치료에 전념해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여러분께 직접 감사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재개 여부 묻는 질문에 "치료에만 전념"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의 뜻"이라며 이 같은 입장문을 기자들에게 전달한 유 변호사는 "오늘 오전 9시경 YTN 뉴스로 사면 소식을 접한 뒤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구술로 받아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사면 소식을 듣고 박 전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를 묻는 질문에 "그냥 담담하셨다"며 "(저 역시) 대통령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특별사면될 것이라는 연락은 받지 못했고, 사면 여부는 제가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라 기다렸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지금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문을 아낀 뒤 "당분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오는 31일 0시에 풀려나는 박 전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서도 분명한 답을 하지 않았다.

유 변호사는 "지금 당장 말씀드릴 수는 없다"며 "현재 거처를 알아보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치 활동을 재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유 변호사는 "치료에 전념하신다는 말씀이 있으셨다"고만 답했다.

끝으로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어느 정도 회복되면 가족들에게 먼저 연락해 만날 계획"이라며 "퇴원할 때까지 정치인을 비롯해 어떤 분도 만나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다음은 유영하 변호사가 전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식 입장 전문.

"먼저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사면을 결정해주신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당국에도 심심한 사의를 표합니다. 신병치료에 전념해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여러분께 직접 감사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