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지도부 "원팀 위해 승복하라"… '불복 움직임' 이낙연 캠프 압박

13일 최고위서 '이재명 대선 후보' 확정… 이낙연에 전방위 압박이낙연 측 "지도부가 당헌·당규 잘못 해석, 가처분신청 고민"

입력 2021-10-12 14:52 | 수정 2021-10-12 17:02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예비후보가 경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경선후보 측이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예비후보가 경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한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경선후보 측이 이낙연 후보 측을 전방위로 압박하고 나섰다. 원팀 정신을 훼손하지 말고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라는 것이다.

송영길 "이미 당 선관위서 결정" 번복 불가 입장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우리 당의 대선후보를 뽑는 것인데, 전국 권리당원 중 전남·광주의 0.23%만 빼면 모두 50% 넘게 이 후보가 이겼다"며 "이미 당 선관위에서 결정했기 때문에 다시 거론할 법률적 절차는 없다.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무적으로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어 "당 전체를 위해 결단하고 승복하실 것"이라고 이 낙연 후보 측을 압박했다.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인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당원과 국민들의 결정을 받아들이시고 대승적으로 결단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 대장동TF 단장인 김병욱 의원도 "경선 결과가 결선투표를 할 수 있을 정도로 비슷하게 나왔다고 해서 이미 안 된다고 결정한 과거 주장을 지속적으로 주장한다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며 "원팀 정신에도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민주당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인 이상민 민주당 의원도 전날 "설사 0.01%로 이겼다 하더라도 그것은 존중하고 따라 줘야 되지 않을까"라며 "(경선은) 당헌·당규에 따라 실행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측 "지도부·이재명 후보가 결선 불복"

이낙연 후보 측은 경선 과정에서 중도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표를 무효로 처리하지 않았으면 이재명 민주당 경선후보의 득표율이 과반에 도달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결선투표를 주장한다.

이재명 후보의 경선 최종 득표율은 50.29%였는데, 사퇴한 후보들의 표를 무효표로 처리하지 않았다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49.32%로 과반에 도달하지 못한다는 논리다.

이에 따라 이낙연 후보 측은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결선투표를 진행할 것을 지도부에 요구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문제가 없다는 견해다. 민주당 지도부는 13일 최고위에서 이재명 후보를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낙연 후보 캠프는 이 같은 상황에서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낙연 후보 측 한 의원은 12일 통화에서 "지도부가 당헌·당규의 잘못된 해석을 하면서 정당의 최고 축제가 돼야 할 대선 경선이 엉망이 됐다"며 "우리가 경선 불복을 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측이 '결선 불복'을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작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내부 논의를 계속하는 중이다. 

이낙연 캠프의 한 관계자는 "법원에서 삼권분립을 이유로 정당의 내규와 관련해 웬만해서는 법적으로 문제 삼지 않으려 하는 성향이 있다"며 "이번 당헌·당규 해석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 많지만, 가능성이 낮다는 지적도 있어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