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배우 박중훈 74억→ 부동산 투자사 MSBT→ 화천대유에 60억… '우회투자' 의혹

500억 건물주 박중훈, '화천대유 투자사'에 74억 대여'SK 최기원' 킨앤파트너스에 빌려준 400억도 화천대유에 투자

입력 2021-09-29 10:59 | 수정 2021-09-29 12:34
영화배우 박중훈(55·사진)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초기 자금을 댔던 부동산 투자회사 '엠에스비티(MSBT)'에 지난 2015~2017년 두 번에 걸쳐 총 74억원을 빌려준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이하 화천대유)'가 2016년 감사보고서를 통해 2015년 '킨앤파트너스(KEEN & PARTNERS)'에서 291억원, 엠에스비티에서 60억원을 빌린 사실을 공시한 바 있어, 박중훈이 엠에스비티에 빌려준 돈이 사실상 화천대유에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박중훈 아내 명의 강남 빌딩, 시가 500억 육박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중훈이 주식 38만주(100%)를 보유한 '일상실업'은 2015년 20억원을 연리 12%로 엠에스비티에 빌려줬고, 2017년에는 추가로 54억원을 연리 6.25%로 빌려줬다.

2011년 자본금 19억원으로 설립된 일상실업은 비주거용 건물 임대업을 하고 있다. 대표자는 박중훈의 아내인 윤O(54) 씨.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위치한 타워432빌딩(구 IS타워)의 소유주가 바로 일상실업이다. 사무실은 이 건물 2층에 두고 있다. 이 회사는 매년 임대료와 관리비 수입으로 10억원대 매출을 올리고 있다.

2003년 5층짜리 IS타워를 60억원에 매입한 박중훈은 2014년 50여억원을 들여 지하 4층~지상 14층 연면적 1176평 규모로 지금의 타워432빌딩을 신축했다. 이 빌딩의 시세는 현재 5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흥미로운 점은 일상실업이 거액을 빌려준 엠에스비티의 사무실도 같은 건물 10층에 있다는 점이다.

엠에스비티의 대표자는 서OO 씨. 엠에스비티의 최대주주는 주식 1만7900주(89.5%)를 보유한 '크로체코리아(CROCE KOREA)'다. 박OO 씨가 대표로 돼 있는 크로체코리아는 커피 및 차류 도매업을 하고 있다.

연 매출 '1억 이하' 엠에스비티‥ 화천대유에 60억 대여

2007년 자본금 1억원으로 설립된 엠에스비티는 2015년 1억3400만원의 매출을 올렸고,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수익이 없다가 2019년 618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처럼 수년간 실적이 거의 없다시피했던 엠에스비티는 돌연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 60억원을 대여했다.

같은 기간 엠에스비티가 박중훈의 일상실업으로부터 빌린 돈은 20억원. 그렇다면 엠에스비티가 또 다른 전주(錢主)로부터 나머지 40억원을 받아 투자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2015년 엠에스비티가 화천대유에 20억원을 빌려줄 당시 투자자문사 킨앤파트너스는 291억원을 화천대유에 빌려줬다. 이 돈은 자체 자금력이 거의 없던 화천대유의 초기 운영비와 계약금 지급 등으로 쓰였다.

조선일보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킨앤파트너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으로부터 400억원을 빌려 화천대유에 투자했다.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 투자 외에도 자회사 '플레이스포'를 통해 숙박·커피 사업을 벌였는데, 최 이사장은 이 분야에도 500억원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엠에스비티 최대주주는 커피 도매업체

주목할 만한 점은 엠에스비티의 최대주주인 크로체코리아가 커피 및 차류 도매업체라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최 이사장과 크로체코리아, 킨앤파트너스의 상관 관계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선 킨앤파트너스의 '전주' 역할을 한 최 이사장이 차명으로 화천대유에 투자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는 킨앤파트너스와 SK측 인사와의 관련성을 묻는 한국경제의 질문에 "개인 투자자 정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정치인이나 공무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답변했다.

엠에스비티 관계자는 "박중훈 측으로부터 돈을 빌렸지만 그 돈으로 화천대유에 투자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엠에스비티는 2017년 화천대유 대여금을 투자금(131억원)으로 전환해 사업부지의 우선수익권을 확보한 뒤 지난해 327억원의 투자수익을 올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