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文 양산 농지, 대지로 형질변경… 딸 문다혜 씨 집 주변은 '지구단위구역' 지정

서울시, 딸 문다혜 씨 구입 다가구→ 1년 뒤 집 주변을 '선유도 지구단위구역' 지정양산시, 文 매입 9개월 뒤 농지→ 대지로 형질변경… 野 "文-가족 투기 조사해야"

입력 2021-03-12 12:20 수정 2021-03-12 15:14

▲ 문재인 대통령.ⓒ이종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퇴임 후 거주할 목적으로 매입한 경남 양산시 농지의 형질변경이 지난 1월 완료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양산시, 文 소유 농지 전용 허가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양산시에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양산시는 지난 1월20일 문 대통령 부부가 공동으로 소유한 하북면 지산리 363-4번지 농지 1871㎡(566평)의 전용(轉用·쓸 곳에 쓰지 않고 다른 곳으로 돌려 씀) 허가를 내줬다,

농지법에 따르면 농지는 실제로 농작물 경작지나 식물 재배지로 제한된다. 여기에 주택을 짓는 등 농업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려면 관할 지자체의 전용 허가가 필요하다.

윤 의원에 따르면, 양산시는 농지 전용 허가와 함께 대통령 경호동을 짓기 위한 건축허가도 내줬다. 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사저를 짓기 위한 행정절차가 모두 완료됐다는 뜻이다. 사저 건축이 완료돼 준공검사를 통과하면 '전(田)'으로 설정된 문 대통령 부부 소유의 농지 지목은 '대지'로 변경된다.

문 대통령 부부와 경호처는 지난해 4월29일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일대 3860㎡(1167평) 규모의 땅을 매입했다. 또 부지 내 2층짜리 단독주택(1층 87.3㎡, 2층 22.32㎡)도 함께 매입했는데, 땅과 주택을 사는 데 쓰인 비용이 모두 14억7000만원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는 해당 농지를 5억9349만원에 매입했다. 

야당은 농지 형질변경으로 문 대통령 부부 소유의 농지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토지의 형질변경은 개발행위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딸 다혜 씨는 21개월 만에 1억4000만원 시세차익

야당은 그러면서 청와대(BH)가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본지는 지난 10일 문 대통령 딸 다혜 씨가 서울 양평동 한 다가구주택을 2019년 5월13일 대출 없이 7억6000만원에 매입했다가 21개월 만에 1억40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두고 매도한 사실을 단독보도한 바 있다.

문씨가 주택을 매입한 지 1년여 만인 2020년 5월21일 서울시는 문씨가 주택을 소유했던 구역의 불과 10m 떨어진 인근지역을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윤 의원은 "농사를 짓겠다며 상대적으로 땅값이 저렴한 농지를 매입한 뒤 1년도 지나지 않아 땅의 사용 용도를 바꾼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그 가족들에 대한 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BH가 LH 직원들의 투기 행위와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었다.

▲ 문재인 대통령 퇴임 후 사저가 들어설 경남 양산시 화북면 지산리 363-2번지 일원.ⓒ뉴시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더니… '빈곤 포르노' 장경태 '거짓말 포르노'

핫이슈

"진실 알고 싶어서" 캄보디아에 사람 보냈다더니… '빈곤 포르노' 장경태 '거짓말 포르노'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어린이 병문안 시 '조명 사용 논란'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한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장경태의원실 관계자는 25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장 의원이 캄보디아에 사람을 보낸 것이 ..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